조광일 ()

의약학
인물
조선후기 종기를 침으로 치료하는 기술이 뛰어났던 의료인. 의원(醫員).
이칭
침은(鍼隱)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후기 종기를 침으로 치료하는 기술이 뛰어났던 의료인. 의원(醫員).
생애 및 활동사항

호는 침은(鍼隱). 일찍이 합호(合湖)의 호숫가에 은거하면서 민간에 침술을 널리 베풀어 인근에 명성이 높았다. 구리와 쇠로 만든 장침·단침·원리침·참침 등 10여종의 침들을 작은 주머니에 넣어 항상 지니고 다녔다. 특히 종기의 곪은 환부를 침으로 치료하는 기술이 뛰어났다.

성품이 강직하고 부귀를 탐하지 않기로 소문이 났으며, 시종일관 민간에 머물면서 벼슬길에 오르지 않고 가난한 사람을 치료해주는 것으로 낙을 삼았다.

그 밖의 생애에 대해서는 잘 알려지지 않고, 다만 고종 때 이경민(李慶民)이 지은 『희조일사(熙朝軼事)』와 홍양호(洪良浩)가 지은 『이계집(耳溪集)』 「침은조생광일전(鍼隱趙生光一傳)」에 일부 전해지고 있다.

참고문헌

『희조일사(熙朝逸事)』
『이계집(耳溪集)』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