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희 ()

목차
관련 정보
김영일의사
김영일의사
연극
인물
일제강점기 『봄 잔디밭 위에』, 『김영일의 사』, 『낙동강』 등을 저술한 시인. 소설가, 극작가.
이칭
포석, 抱石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94년(고종 31) 8월 10일
사망 연도
1938년 5월 11일
본관
양주(陽州)
출생지
충청남도 진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일제강점기 『봄 잔디밭 위에』, 『김영일의 사』, 『낙동강』 등을 저술한 시인. 소설가, 극작가.
내용

호는 포석(抱石). 동경유학시절 낭만적인 시로 출발해서 연극운동가로 변신하였다가 나중에는 소설가로 활약하였다. 1920년 봄 동경에서 근대극연구를 위하여 조직한 극예술협회 창립동인으로 참가하였고, 1921년 동우회(同友會) 순회극단의 일원으로서 전국을 순회하며 연극활동을 하였다.

이 때 희곡 「김영일(金英一)의 사(死)」를 써서 동우회 순회극단 극본으로 삼았고, 그 작품은 선풍적 인기를 모았다. 또, 「파사(婆娑)」(1923)라는 역사극을 발표하여 현실을 간접적으로 비판하였다.

후기에는 주로 소설을 많이 썼는데, 「땅속으로」·「R군에게」·「저기압」·「농촌사람들」·「동지(同志)」·「한여름 밤」·「아들의 마음」 등은 대표적인 단편소설이다. 1920년대 중반에 들어서서는 신경향파 작가로 두각을 나타냈고 카프(KAPF)의 결성과 함께 프롤레타리아작가로 활약하였으며, 단편집 『낙동강』을 남겼다.

프롤레타리아이념에 중독된 다음에는 매우 급진적 작품을 썼고 결국 시베리아로 떠나 행방불명되고 말았다. 그의 시는 낭만적 경향을 보이며, 희곡은 궁핍한 식민지 현실의 고발과 인도주의의 바탕 위에서 인간의 자유평등과 인습타파를 그리고 있으나 구성상의 취약점과 의식과잉을 보이고 있으며, 소설은 반항적인 사회주의사상을 보인다.

주요저서로는 시집 『봄 잔디밭 위에』, 희곡집 『김영일의 사』, 소설집 『낙동강』 등이 있다. 1920년대 들어 최초로 문제성을 띤 희곡을 발표한 극작가로 평가된다.

상훈과 추모

2019년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한국현대희곡사』(유민영, 홍성사, 1982)
『한국신문학대계』(이철범, 경학사, 1978)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