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신 ()

염와유고 / 도산별곡
염와유고 / 도산별곡
고전시가
인물
조선후기 「도산별곡」, 「개암정가」 등을 저술한 시인.
이칭
종진(宗鎭)
염와(恬窩)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65년(영조 41)
사망 연도
1835년(헌종 1)
본관
한양(漢陽, 지금의 서울)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후기 「도산별곡」, 「개암정가」 등을 저술한 시인.
개설

본관은 한양(漢陽). 자는 종진(宗鎭), 호는 염와(恬窩), 아버지는 조상순(趙尙純)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일찍이 만곡(晩谷) 조술도(趙述道)의 문하에서 수업하여, 정조16년(1792) 안동 도산(陶山) 별과에 응시했다가 낙방하고 1804년(순조 4) 30세에 실명, 학업을 더 연마할 수 없게 되었다.

어릴 때부터 총명하여 명문들을 잘 외우고 글씨를 잘 써서 해서·초서·예서·전서에 모두 뛰어났던 그는 실명의 아픔을 문학작품을 창작하며 극복했다. 「도산별곡(陶山別曲)」(일명 도산가)과 「개암정가(皆巖亭歌)」(일명 개암가) 및 지금은 전하지 않는 「연암곡(蓮庵曲)」을 지어서, 시인으로서 면모를 뚜렷이 드러냈다.

「도산별곡」은 조성신이 정조 16년(1792)에 실시된 도산별과에 응시하였을 때에 느낌 여러 가지 감정을 실명한 후에 지은 뛰어난 작품이다. 곡조가 맑고 우아하다고 평해진다.

「개암정가」는 그의 선조인 개암(皆巖)조일도(趙一道)의 정자였던 개암정에서 느낀 감회를 읊은 작품이다. 개암정 주변에 펼쳐진 아름다운 경치를 섬세하게 묘사한 사실적 표현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문집으로 2권 1책의 『염와유고(恬窩遺稿)』가 전한다.

참고문헌

『염와유고(恬窩遺稿)』
「한국 가사문학사상의 낙은별곡의 위치」(강전롱, 『한국시가문학연구』, 대왕사, 1986)
「낙은별곡의 연구」(강전롱, 국어국문학회 편, 『가사문학연구』, 정음사, 1979)
「조성신의 가사」(이동영, 『가사문학논고』, 형설출판사, 1977)
「도산별곡 작자에 대하여」(이동영, 『조선일보』, 1955.11.14∼15)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