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숙기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대사헌, 평안도관찰사, 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문위(文緯)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34년(세종 16)
사망 연도
1509년(중종 4)
본관
창녕(昌寧)
주요 관직
대사헌|평안도관찰사
정의
조선 전기에, 대사헌, 평안도관찰사, 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창녕(昌寧). 자는 문위(文緯). 군기시정 조갑생(曺甲生)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서운관정 조경(曺勍)이고, 아버지는 현령 조안중(曺顔仲)이다. 어머니는 옥과현감(玉果縣監) 노성(盧惺)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475년(성종 6) 생원으로 식년 문과에 병과로 급제하고, 사어(射御)에 능하다 하여 선전관에 발탁되었다. 1478년 이조좌랑 재직 중 평안도에 파견되어 민심을 위유하였다. 환경(還京)해서는 복명하기까지에 걸쳐 견문한 산천의 험이(險夷), 도로의 원근, 방수(防守)의 허실, 변민의 휴척(休戚) 등에 관한 것을 상소하였다.

1479년 건주위(建州衛) 여진을 정벌할 때 도원수 윤필상(尹弼商)의 종사관으로 참전하였다. 이듬해는 적진 깊숙이 들어가 독전(督戰)한 공로로 3계(階)가 특진되고 홍문관부교리에 제수되었다.

1484년 순천군수 재직 중 문무겸재하여 쓸만하다는 좌의정 윤필상의 천거로 예빈시부정(禮賓寺副正)·사헌부집의 등을 역임하고, 그 해 12월에 이성(利城)에 파견되어 수령·만호의 불법을 적간(摘奸)하였다.

1486년 강릉부사·의주목사, 1488년 진주에 있는 자식의 혼사에 내왕하면서 관마(官馬)를 청하여 사용했다는 탄핵을 받아 면직될 때까지 말마굿간과 울타리를 견고하게 보수하는 치적을 올렸다.

1489년 강무(講武) 때에 위장(衛將)이 되면서 고신(告身)을 환급받았다. 1491년 충청도병마절도사가 되고 뒤에 대사헌을 역임했으며, 1498년 함경도절도사로 경성도호부사를 겸하였다.

1500년(연산군 6)에 천추사(千秋使)로 명나라에 다녀왔다. 1501년에 다시 평안도관찰사가 되었고, 1503년 노병으로 체직되었다. 1507년(중종 2) 지중추부사(知中樞府事) 재직 중 앞서 경주부윤 재직시에 경주부 근처의 넓은 토지를 점유하여 농장을 이루고, 경주부민을 부려 경작한 일로 대간의 탄핵을 받고 파직되었다.

문무를 겸비한 인물로 비변책을 건의하고, 노년의 대부분을 병영(兵營) 진수에 바치는 등 국방에 공헌했으며, 『주역(周易)』에 조예가 깊었다.

참고문헌

『성종실록(成宗實錄)』
『연산군일기(燕山君日記)』
『중종실록(中宗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목계유고(木溪遺稿)』
『안락당집(顔樂堂集)』
『해동잡록(海東雜錄)』
『진주읍지(晉州邑誌)』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