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자지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죽림칠현을 자처하며 세속을 멀리하고 노장의 학문을 토론했던 청담파 중 한 사람인 학자.
인물/전통 인물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전기에, 죽림칠현을 자처하며 세속을 멀리하고 노장의 학문을 토론했던 청담파 중 한 사람인 학자.
생애 및 활동사항

1482년(성종 13)경부터 남효온(南孝溫)·홍유손(洪裕孫)·이정은(李貞恩)·이총(李摠)·한경기(韓景琦) 등과 동대문 밖 대밭 속에 자주 모이면서 중국 진나라의 죽림칠현(竹林七賢)을 자처, 소요건(逍遙巾)을 쓰고 세속적인 영화에서 벗어나 시(詩)·주(酒)·가무로 소일하면서 노자(老子)·장자(莊子) 등의 고고한 학풍을 토론하고 벼슬과 영리를 멀리하였으므로 청담파라 지칭하였다.

1498년(연산군 4)유자광(柳子光)이 “남효온은 김종직(金宗直)의 당여로서, 홍유손 등과 결당하고 고담(高談)과 궤설(詭說)로 사습(士習)을 상훼(傷毁)하니 국문하소서.”라는 상계(上啓)에 따라 체포되어 국문당하였는데, 같은 해 홍유손만을 치죄하고 나머지는 용서함에 따라 방면되었다.

참고문헌

『연산군일기(燕山君日記)』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