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존도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정언, 헌납, 사서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일지(一之)
수헌(睡軒)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79년(선조 12)
사망 연도
1637년(인조 15)
본관
양주(楊州)
주요 관직
사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정언, 헌납, 사서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양주(楊州). 자는 일지(一之), 호는 수헌(睡軒). 조방주(趙邦柱)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조위(趙褘)이고, 아버지는 평강현감 조덕년(趙德年)이며, 어머니는 현감 김양좌(金良佐)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05년(선조 38) 소과에 합격하여 생원이 되고, 이듬해 증광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그 해 홍문관에 등용되고, 1612년(광해군 4) 사서가 되었다가 문학으로 전직되었으며, 통훈(通訓)으로 승품되면서 교리로 세자시강원의 사서를 겸하였다.

이어서 사헌부로 자리를 옮겨 정언을 거쳐 지평이 되었다. 배대유(裵大維)와 광해군의 세자위를 반대하였던 유영경(柳永慶)을 처형하라는 탄핵소를 올렸다. 이듬해 다시 정언이 되어 서인을 탄핵하는 데 앞장섰다. 1614년(광해군 6) 헌납을 거쳐 지평 겸 사서가 되었다.

대사간 유경종(柳慶宗)과 함께 우통례(右通禮) 이극신(李克信)의 패악(悖惡)을 탄핵하였고, 또한 대사간 정항(鄭沆)과 함께 정온(鄭蘊)의 죄를 탄핵하였다.

그 뒤 사인이 되었다가, 정국이 점차 어지러워지자 관직을 내놓고 근신하였다. 1623년(인조 원년) 인조반정이 일어나자, 그가 지난날 재직시에 서인들을 탄핵한 사실과 영창대군(永昌大君)을 죽이고 인목대비(仁穆大妃: 선조의 계비)를 폐하여 서궁(西宮: 덕수궁)에 가두는 데 동조하였다는 죄목으로 은진에 위리안치(圍籬安置)되었다.

성품이 강직하고 청렴한 관원이었다. 한때 서인을 억누르기는 하였으나, 그것은 합법적으로 즉위한 임금에 대하여 부질없는 명분을 내세워 왕위를 위협하는 무리들을 직책상 방치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참고문헌

『광해군일기(光海君日記)』
『국조방목(國朝榜目)』
『양주조씨족보(楊州趙氏族譜)』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