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헌유고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남경악의 시 · 잡저 · 설 · 제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남경악의 시 · 잡저 · 설 · 제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내용

1권. 목판본. 1909년 후손 호조(澔朝) 등이 편집, 간행한 『괴장세고(槐莊世稿)』 권6에 실려 있다. 『괴장세고』는 연세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부(賦) 1편, 시 26수, 서(書) 2편, 잡저 1편, 설(說) 2편, 발(跋) 2편, 제문 6편, 부록으로 유사·묘갈명·만사·제문 등이 수록되어 있다.

부의 「이부(理賦)」는 이(理)에 대한 철학적 사변을 말하고, 성자(聖者)는 이것을 즐겨서 근심하지 않으며, 군자(君子)는 이것을 마음으로 깊이 인정해 위세와 무력, 부귀·빈천에 동요하지 않으니, 대장부의 기개가 바로 이런 것이 아니겠는가 하는 내용으로 읊은 것이다. 시도 학문 또는 이론적인 내용이 많다.

「독논어수장유감(讀論語首章有感)」은 『논어』 학이편(學而篇)을 소재로 학문적인 희열을 읊은 것이다. 이론적인 내용을 담은 시로는 「이기(理氣)」·「무극태극(無極太極)」·「성(性)」·「정(情)」·「궁리음(窮理吟)」·「존심(存心)」 등이 있다. 이 가운데 「이기」는 오언체의 장편으로, 이와 기의 상호 관계를 잘 표현하고 있다.

서(書)는 친지에게 안부를 묻거나 답하는 내용들이다. 잡저의 「만록(漫錄)」에서는 이기(理氣)의 불리(不離)·부잡(不雜) 및 천명지성(天命之性)과 기질지성(氣質之性) 등 성리학에 관한 내용을 언급하고 있다.

설에는 「맹자곡속장설(孟子穀觫章說)」과 「삼행설(三幸說)」이 있다. 이 가운데 「삼행설」은 그의 행복론으로 사람으로 태어난 것, 남자로 태어난 것, 사족(士族)으로 태어난 것이 세 가지 행복이라는 내용이다.

집필자
이민식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