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요록 ()

목차
관련 정보
종요록
종요록
유교
문헌
조선후기부터 개항기까지 생존한 학자 허전이 육경에서 중요한 문장들을 항목별로 분류하여 1878년에 간행한 주석서. 유학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후기부터 개항기까지 생존한 학자 허전이 육경에서 중요한 문장들을 항목별로 분류하여 1878년에 간행한 주석서. 유학서.
내용

10권 합철 합 6책. 1878년(고종 15) 금릉장판(金陵藏板)으로 간행되었다. 권두에 저자의 서문과 간기가 실려 있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권1에 민(民), 권2에 천(天), 권3에 경(敬), 권4에 덕(德), 권5에 민, 권6에 경, 권7에 심(心), 권8에 정(情), 권9에 의(意), 권10에 잡저등이 수록되어 있으며, 합철된 2책은 철명편(哲命編) 상·하로 되어 있다.

「천」은 요전(堯典)과 순전(舜典)을 통하여 경천(敬天)의 뜻을 밝히고 천명(天命)의 절대성을 구명한 내용이다. 「덕」은 요·순·우(禹)의 큰 덕을 논술한 것으로 성인의 지대한 덕이야말로 천지와 함께 화육(化育)의 가장 큰 공효를 나타낼 수 있음을 밝혔다.

「정」은 여러 경전에 나오는 정에 관한 문장을 망라하여 광범한 해설을 한 글로 정의 진실성을 강조하였다. 잡저의 「양심설(養心說)」은 맹자의 과욕설(寡欲說)을 인용한 것으로 최대한의 양심(養心)으로 인하여 무욕(無欲)의 상태가 되면 천지만물 중 어느것도 그 마음을 움직일 수 없다고 하였다.

이 책은 육경을 통하여 수신·치정(治政)에 이르기까지 모든 사물의 본말과 선후의 소재를 밝혔으며, 유교적인 사유체계를 매사에 적용시키려는 의도에서 편찬되었다.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