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암유고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부터 개항기까지 생존한 학자, 김용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8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부터 개항기까지 생존한 학자, 김용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8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4권 2책. 석인본. 1938년 아들 영갑(永甲)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김병식(金秉植)의 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39수, 만사 37수, 권2에 서(書) 60편, 권3에 상량문 2편, 고유문 2편, 제문 19편, 잡저 4편, 권4에 부록으로 만사·뇌문(誄文)·제문·행장·묘갈명·묘지명·명장후지(銘狀後誌)·유사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서는 대부분 시사(時事)와 안부에 관한 것이다. 잡저 중 「산동문접완의(山洞門接完議)」는 산동서당에서 생도들을 교육하는 데 필요한 조항을 의논하여 정한 것이고, 「사주계용계양서당훈장단자(辭周溪龍溪兩書堂訓長單子)」는 주계서당과 용계서당에서 훈장으로 취임하여줄 것을 요구한 데 대하여, 학문과 행의가 남을 가르칠 만큼은 성숙되지 않았다고 사양하는 내용이다.

이밖에 구봉령(具鳳齡)을 제향한 묘우를 이건하여 봉안하면서 쓴 「백담선생묘우이건시고유문(栢潭先生廟宇移建時告由文)」과, 1881년(고종 18) 위정척사(衛正斥邪)의 상소문을 올리는 데 소수로 지명된 것을 사양하는 내용의 「사소수단자(辭疏首單子)」가 있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