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암문집 ()

목차
관련 정보
죽암문집
죽암문집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이응구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71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이응구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71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4권 2책. 목활자본. 1871년(고종 8) 현손 연신(淵臣)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기정진(奇正鎭)의 서문, 권말에 고시홍(高時鴻)의 발문이 있다. 고려대학교 도서관, 국회도서관 등에 있다.

권두에 학창의도(鶴氅衣圖)와 백우선도(白羽扇圖)가 있고, 권 1·2에 시 203수, 권3에 잡저 4편, 잠(箴) 1편, 명(銘) 2편, 제문 5편, 권4에 부록으로 만(挽) 69수, 제문 3편, 행록·행장·실적(實績) 각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고시·절구·율시가 체별로 잘 편집되었으며, 서(書)가 한 편도 없는 것이 특색이다. 잡저 중 「죽암서(竹巖序)」는 광산의 응미촌(應微村)에 초사(草舍)를 짓고 그 아름다움을 적은 글인데, 뒤에 변치도(邊致道)·유광천(柳匡天) 등 10여 명의 차서(次序)가 부록되어 있다.

「연당서(蓮塘序)」는 죽암가에 있는 연당을 수축하면서 지은 것으로, 죽암을 수축할 때 협조해준 인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간접으로 표현하면서 여럿이 뜻을 합한다면 국가의 대사라도 쉽게 치를 수 있음을 설명한 글이다.

이밖에도 늙어서 막대를 벗삼으면서 막대의 공을 칭찬하는 「장명(杖銘)」과, 정이(程頤)의 「사물잠(四勿箴)」을 모방하여 사욕을 극복하면서 마음을 닦는 것을 강조한 「수신잠(修身箴)」이 있다.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