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용차기 ()

목차
관련 정보
중용차기
중용차기
유교
문헌
조선시대 시강관이 『중용』에 관하여 왕과 강론한 요지를 풀이한 주석서. 유학서.
목차
정의
조선시대 시강관이 『중용』에 관하여 왕과 강론한 요지를 풀이한 주석서. 유학서.
내용

1책. 필사본. 편자와 연기는 미상이다. 이 책은 『중용』의 강론에서 요긴하고 이해가 어려운 부분을 발췌하여 편자의 견해를 피력한 것으로, 「삼산진씨설(三山陳氏說)」·「우도학지실기전(憂道學之失其傳)」 등 모두 100여 항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우도학지실기전」에서는 도는 중(中)이며 학은 정일(精一)로서, 도학이란 정일과 집중(執中)을 총괄하고 있다 하여 도학의 본질을 밝혔다. 「노불지도출즉미근리대란진의(老佛之徒出則彌近理大亂眞矣)」에서는 노불의 학문이 청정하고 과욕(寡欲)하여 마음을 다스림이 이치에 가까우니 공허적멸(空虛寂滅)이 성(性)이라 하므로 패리(悖理)하여 대란이 일어났다고 하였다.

「솔성지위도(率性之謂道)」에서는 도가 이기(理氣)를 겸하였다고 보는 설이 있지만 전적으로 이로 보는 것이 옳다는 견해를 밝혔다. 「군자신기독야(君子愼其獨也)」에서는 신은 곧 성찰의 공부이며 독은 희로애락(喜怒哀樂)이 발하여 화(和)를 이루는 과정이라고 밝혔다. 『중용』을 통한 성리학적 인식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저술이다.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