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청명주 ( )

목차
식생활
물품
찹쌀로 빚은 충청북도 충주지방의 전통 술.
이칭
이칭
중원청명주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찹쌀로 빚은 충청북도 충주지방의 전통 술.
내용

1993년 충청북도 무형문화재(현, 무형유산)로 지정되었다. 일년 24절기 중에서 청명일에 사용하기 위하여 담그었다고 하여 청명주라 한다.

최초로 빚은 시기와 인물에 대한 정확한 기록은 확실치 않다. 가금면 창동리에 누대로 살아온 김해김씨가문에서 조선시대 이전부터 대대로 비방으로 만들어 귀한 손님을 맞을 때 접대하던 술이다.

충주청명주가 제조된 장소는 조선시대에는 남한강을 통한 뱃길과 과거(科擧) 길목이었다. 그 때문에 명성이 높아서 궁중에 진상하였고 사대부가에서 귀한 손님의 접대주로 사용되었다.

『향전록(鄕傳錄)』이라는 문헌에도 이 청명주와 민간약방문이 수록되어 있다. 일제강점기에 제정된 양조법 때문에 제조를 하지 못하였으나 제조비법만은 전수되어 명맥을 유지해 왔다.

충주청명주를 만드는 법은 다음과 같다. 먼저 통밀을 가루 낸다. 순수한 밀가루만을 모아 청명주로 반죽하여 직경 10∼12cm의 크기로 뭉쳐 누룩을 띄운다. 술담그기 하루 전에 찹쌀죽을 한 솥 묽게 쑤워서 식힌다.

누룩무거리를 적당히 섞어 삭혀 밑술을 만든다. 찹쌀을 씻어 시루에 쪄서 고두밥을 만든다. 항아리에 찹쌀고두밥,누룩,죽으로 만든 밑술 순으로 반복하여 켜켜로 넣는다. 찹쌀고두밥:누룩가루:밀가루:밑술을 7:1:1:1 정도의 비율이 적당하다.

술덧을 담근 뒤에 약 15일이 지나면 주발효는 끝나고 후발효가 진행된다. 약 35일이 지나면 후발효도 끝나서 청명주가 완성된다. 그 뒤에 약 50여 일 정도 후숙하여 청명주 고유의 맛을 갖도록 한다.

충주청명주 제조에 걸리는 시간은 약 100일간으로 청명일에 이르면 밀봉을 개봉하고 용수를 박아 청주를 떠낸다. 알코올 도수가 18°∼20°로 일반 곡주보다 높아 충주에서 마시면 문경새재에 가서 취기가 깬다는 일화가 있다. 그러나 순 찹쌀로 만들었기 때문에 끈기가 있고 후유증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기능보유자는 김영기(金榮基)이다.

참고문헌

『지정조사보고서(指定調査報告書)』(충청북도청,199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