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중흥산성 쌍사자 석등 ( )

목차
관련 정보
광양 중흥산성 쌍사자 석등 정측면
광양 중흥산성 쌍사자 석등 정측면
건축
유적
문화재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광주박물관에 소장된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석등.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광양 중흥산성 쌍사자 석등(光陽 中興山城 雙獅子 石燈)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국보(1962년 12월 20일 지정)
소재지
광주 북구 하서로 110, 국립광주박물관 (매곡동)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광주박물관에 소장된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석등.
내용

1962년 국보로 지정되었다. 높이 2.5m. 원래 전라남도 광양시 옥룡면 운평리 중흥산성 안의 암자에 있었다. 그러나 일제시대에 일본인이 불법적으로 일본으로 반출하기 위해 경복궁에 옮겨 놓았던 것을 지금은 국립광주박물관에서 회수하여 전시하고 있다.

간주(竿柱)에 쌍사자를 배치한 석등은 신라시대에 몇 기 건립되었으나, 이 석등은 그다지 크지는 않으면서도 가장 아름다운 조형을 보여주고 있다.

밑에는 방형 지대석(地臺石)이 놓이고, 그 위의 8각 하대석(下臺石)에는 높직한 받침이 있고 각 면에는 특이한 양식의 안상(眼象) 1좌씩이 조각되고 위에는 꽃잎 끝이 8각의 면을 향한 단판 복련(覆蓮)이 있다.

간주에는 원형의 앙련(仰蓮) 받침 위에서 가슴을 맞대고 마주 선 두 마리의 사자를 배치하였는데, 받침에 붙여서 뒷발로 버티고 섰으며, 앞발로는 역시 한돌인 상대석(上臺石)을 받치고 있다. 꼬리는 엉덩이에서 말려 있고, 머리는 쳐들어 위를 향하였는데 입도 상대석에 연결되었으며, 머리 뒤에는 갈기가 있다.

사자의 몸매는 매우 날씬하고 사지나 근육의 표현이 사실적이어서 사자를 충분히 관찰한 석공의 솜씨로 보인다. 상대석은 하대석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얇으나 단판 앙련 16엽이 조각되었고, 상면에는 화사석(火舍石: 석등의 점등하는 부분) 받침이 뚜렷하다.

화사석은 8각 1석으로, 4면에 화창(火窓)을 내고 화창 주위는 1단 얕게 팠고 위에 3개의 작은 구멍이 있다. 옥개(屋蓋)도 8각이고 처마 밑은 수평이며, 추녀 위에 경쾌한 반전(反轉)이 있다. 정상에는 앙련이 조각되고 그 위에 보주(寶珠)가 얹혀 있다.

참고문헌

『국보』-석조-(정영호 편, 예경산업사, 1983)
집필자
진홍섭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