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산 사산성 ( )

목차
관련 정보
직산 사산성
직산 사산성
건축
유적
문화재
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에 있는 삼국시대에 축조된 복합형 성곽. 산성.
정의
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에 있는 삼국시대에 축조된 복합형 성곽. 산성.
개설

1997년 충청남도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둘레는 약 1,450m이다. 현재 동·서·남문지와 수구문(水口門) 등이 남아 있다. 산성이 있는 직산고을의 진산(鎭山)을 사산(蛇山)이라고 부르는데 직산의 삼국시대의 옛 명칭인 사산에서 유래된 것이다. 사산현은 한때 고구려의 영역에 속하였으며 삼국시대 말기에는 백제와 신라 양국 간에 치열한 쟁탈전이 벌어진 요충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내용

산성의 형식은 테뫼형[山頂式: 산 정상을 둘러싼 산성]의 외곽에 접속하여 포곡형(包谷型: 능산과 계곡을 따라 쌓아 놓은 산성)을 확장한 복합형이다. 테뫼형 산성의 규모는 동서 300m, 남북 150m로 총둘레는 약 750m이다. 포곡식 산성은 주성인 테뫼형 산성의 동서 양단에서 시작하여 각각 그 바깥쪽으로 연장된 능선상에 성벽을 쌓았으며, 북쪽 경사면 아래에 있는 좁은 계곡을 둘러싸고 있다. 이 바깥쪽으로 연장된 성벽의 길이는 1,030m이며 여기에 주성까지 포함한 산성의 전체 주위는 1,450m이다.

문지는 동·서·남으로 세 곳이 있고 그 너비는 약 4m이다. 성벽은 부분적으로 토석(土石)을 섞어 쌓은 부분도 있으나 거의 토축으로 되어 있다. 추정 서문지에서 북문지에 이르는 성벽이 원형을 가장 잘 유지하였는데, 그 높이는 1.5∼2m이며, 상변의 너비는 1.2∼1.5m이다. 수구는 지형으로 보아 북쪽의 계곡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나, 현재 논밭으로 변하여 원형의 흔적을 찾아볼 수 없다.

사산성은 구조상으로 보아 테뫼형 산성이 먼저 축조되고 포곡형 산성은 뒤에 축조된 것으로 보이며, 그 시기는 대개 6세기 전반으로 추정되고 있다.

출토유물로는 토기류(土器類)와 와류(瓦類)로 토기류 중 보시기류나 호류는 5∼6세기 전반의 백제·고구려와 관련되고 6세기 후반의 신라계 유물인 단각고배(短脚高杯) 등이 있다. 와류는 선조문(線條文), 격자문(格子文), 어골문(魚骨文), 복합문(複合文) 등 다양하다.

의의와 평가

사산성 지역은 백제시대 위례성(慰禮城)이었다는 전통시대 유학자들의 학설이 전하며, 삼한시대 진왕(辰王)이 도읍한 목지국(目支國)이 바로 이곳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학계에서는 문헌사 및 고고학상으로 매우 중요한 유적으로 인정하고 있다.

참고문헌

『세종실록지리지(世宗實錄地理志)』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
『여지도서(輿地圖書)』
『대동지지(大東地志)』
「사산성고: 백제산성구조의 한 사례」(권태원,『마한백제문화』11, 원광대학교 마한·백제문화연구소, 1988)
「직산사산성 발굴조사중간보고서」(성주탁·차용걸,『백제연구』16, 충남대학교 백제연구소, 1985)
「백제산성의 신류형」(윤무병·성주탁,『백제연구』8, 충남대학교 백제연구소, 1977)
문화재청(www.cha.go.kr)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한동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