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우촌 ()

목차
연극
인물
해방 이후 「신념」, 「죄」, 「파도」 등의 작품을 낸 작가. 극작가.
이칭
본명
종혁(宗爀)
초명
태원(泰源)
필명
우촌(雨村)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04년 7월 22일
사망 연도
1953년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해방 이후 「신념」, 「죄」, 「파도」 등의 작품을 낸 작가. 극작가.
내용

초명은 태원(泰源)이었으나, 1919년 종혁(宗爀)으로 개명하였다. 우촌(雨村)은 「구가정의 ᄭᅳᆺ날」을 발표할 때부터 사용한 필명이다.

1925년≪조선문단 朝鮮文壇≫을 통하여 전통적 인습에 대한 비판을 그린 <구가정(舊家庭)의 끝날>이라는 작품으로 등단하여 6·25 직전까지 여러 편의 희곡을 발표하였다.

1938년에 극단 낭만좌(浪漫座)에 참여해서 셰익스피어의 <햄릿>을 번안하였고, 1939년에는 <바다의 남편>이라는 작품을 발표하기도 하였다. 광복 전의 활동은 미미하였으나 광복 직후에는 활발하게 여러 편의 작품을 썼다.

문명비판과 민족의 주체성 회복을 그린 <망향 望鄕>(일명 頭腦手術, 1945)을 비롯해서 <보검 寶劒>(1946) · <왕소군 王昭君>(1947) · <죄>(1948) 등 장막극과 새 시대에의 희망을 그린 <신념>(1946), 자연에 도전해서 파국을 맞는 인간실존을 그린 <파도>(1950) 등 단막희곡들을 발표하였다.

그의 작품세계는 운명적이면서도 강인한 생명의지를 보여주며, 시정적(詩情的)이고 환상적인 분위기를 구축하고 있다. 사실주의 일변도의 동시대 작가들과는 특이하게 낭만성이 강한 극작가였다.

참고문헌

『한국현대희곡사』(유민영, 홍성사, 1982)
「진우촌 희곡 연구」(윤진현, 인천학연구 4, 2005. 301-324쪽)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