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성사 ()

목차
근대사
단체
1903년 군산에서 설립되었던 객주단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903년 군산에서 설립되었던 객주단체.
내용

객주들이 그들의 상권을 보호하기 위하여 만든 단체라기보다는 당시 정부에서 수세의 편의를 위하여 만들었다. 그것은 조직의 구성원과 내장원(內藏院)에 내는 영업세액을 통하여 그 성격을 알 수 있다.

임원진은 사장 1인, 부사장 1인, 총무 2인, 의원 10인, 공사 2인으로 구성되었는데, 구체적인 임원은 사장 위에 총장으로서 의정부 찬정(贊政) 이용익(李容翊)이 있고, 사장은 육군부령(陸軍副領) 엄준원(嚴俊源), 부사장은 내장원과장(內藏院課長) 유신혁(劉臣赫) 등 전직·현직 관리들이 많이 참여하여 관 주도의 객주단체임을 드러내고 있다.

군산항에서의 물품거래는 창성사에 보고하여 구문(口文)을 지불하지 않고서는 거래할 수 없었다. 또한, 객주로서 영업하기 위해서는 참가금 200원(元)을 창성사에 내고 첩(帖)을 받아야 가능하였다.

창성사에 소속된 객주들이 매매중개의 독점권을 지니고 있었던 것이며 그 특권의 대가로 객주 구문 중 10분의 1을 회사에 납부하고 그것을 수합하여 1년에 4,000냥(兩)씩 내장원에 납부하였다.

이 단체는 객주·상인들의 반대 때문에 곧 해체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군산항에는 이와 같은 성격의 영흥사(永興社)가 있었고, 객주들의 이익단체였던 순흥사(順興社 : 뒤에 신상회사로 개칭됨.)가 있었는데 상호간의 관계는 알 수 없다.

참고문헌

『창성사장정(昌盛社章程)』
『창성사좌목(昌盛社座目)』
「개항기 외국상인의 침입과 한국상인의 대응」(이병천, 서울대학교 경제학박사학위논문, 1985)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