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산대렵도 ()

목차
관련 정보
고려회화 전 공민왕필 천산대렵도
고려회화 전 공민왕필 천산대렵도
회화
작품
고려 공민왕이 그린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 수렵도.
목차
정의
고려 공민왕이 그린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 수렵도.
내용

비단 바탕에 채색.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백산(白山) 또는 설산(雪山)이라고도 불리는 천산(天山)에서의 수렵 장면을 묘사한 작품이다.

곤륜산(崑崙山)의 북쪽 자락인 음산(陰山)에서의 사냥 모습을 표현하였다는 뜻에서 ‘음산대렵도(陰山大獵圖)’라고도 지칭된다. 본래는 옆으로 길다란 두루마리 그림이었던 것이 조각난 것으로 믿어지는데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에 3쪽이 전해지고 있다.

서울대학교의 규장각에도 「수렵도」 잔편 소폭 1점이 공민왕의 작품으로 전칭되는 것이 전해지고 있으나, 국립중앙박물관의 것들과는 솜씨가 달라 동일인의 것으로 보기 어렵다.

18세기 학자인 이하곤(李夏坤)의 기록에 의하면, 이 수렵도는 본래 낭선군(朗善君) 이우(李俁)의 소장품이었으나 그의 사후에 애호가들에 의하여 조각이 난 것으로 전해진다. 힘차게 말을 달리는 기마인물의 모습이 가늘고 섬세하면서도 활기에 찬 선으로 기운생동하게 묘사되어 있다.

인물들의 옷과 말장식들에 가해진 채색도 훌륭하다. 우리나라에서의 수렵도는 본래 고구려 고분벽화에서 시작하여 우리나라 미술에서 종종 묘사되던 것인데 고려시대에는 고구려의 전통과 몽골의 영향을 받아 활발하게 제작되었던 것으로 믿어진다.

참고문헌

『한국회화사』(안휘준, 일지사, 1980)
「고려시대의 인물화」(안휘준,『고고미술』180, 1988)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