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제연 담팔수나무 ( 나무)

목차
관련 정보
천제연 담팔수나무
천제연 담팔수나무
식물
생물
문화재
제주도 서귀포시 색달동 하천변에 있는 담팔수나무.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천제연담팔수나무(天帝淵담팔수나무)
지정기관
제주특별자치도
종목
제주특별자치도 시도기념물(1971년 08월 26일 지정)
소재지
제주 서귀포시 색달로189번길 27 (색달동)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제주도 서귀포시 색달동 하천변에 있는 담팔수나무.
내용

1971년 8월 26일에 제주특별자치도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담팔수나무는 일본 남부 류큐, 타이완 등 난대림지대에 자라는 잎지는 넓은잎 큰키나무인데 우리나라에서는 기온관계로 제주도 남쪽, 서귀포 앞바다에 있는 삼도(森島)·문도(蚊島)·천지연(天地淵)·천제연(天帝淵)에 자생하고 있을 뿐이다.

이곳 천제연은 서귀포시 중문동에 있는데, 제1단 폭포계곡 서쪽암벽 사이에 자라고 있는 담팔수나무는 가슴높이의 줄기둘레가 2.4m, 높이가 13m에 이르는 큰 나무이다.

이 나무 주변에는 역시 우리나라에서 흔하지 않는 난대활엽수종인 푸조나무가 있고 또 팽나무·산유자나무 등이 근접해서 자라고 있다. 천제연에는 이 나무 이외에도 20여 그루의 담팔수나무가 자라서 집단을 형성하고 있다.

이 나무는 잎이 거꿀피침모양이고 협각(狹脚)이며 파상거치(波狀鋸置)를 가지며 잎 표면은 광택을 가진다. 6월에 흰 꽃이 피고 9월에 암자색의 핵과가 성숙한다. 열매로서 묘목이 양성되고 있다. 식물분포상 학술적가치가 높게 인정되고 있다.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