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자 철재 퇴화삼엽문 매병 ( )

목차
관련 정보
공예
유물
문화재
고려 시대의 매병.
이칭
이칭
철채백화삼엽문 매병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청자 철채퇴화삼엽문 매병(靑磁 鐵彩堆花蔘葉文 梅甁)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63년 01월 21일 지정)
소재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 시대의 매병.
내용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높이 27.3㎝, 입지름 4.5㎝, 밑지름 9.5㎝.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이 매병은 청자 태토(胎土)로 형태를 만들고 그 위에 철화안료를 전체적으로 바른 다음 무늬 부분만을 얇고 부분적으로 걷어낸 뒤 그 위에 백토로 무늬를 그렸다. 이처럼 철채에 백화(白畫)를 그린 경우는 드문 편이다.

목은 짧으며 각이 진 아가리를 가졌는데, 목에서 어깨 · 몸체에 이르는 선이 지나치지 않은 곡선이며, 몸체의 아래쪽에서는 홀쭉해지면서 바닥에 이르기까지 거의 직선에 가깝게 내려오고 있다. 형태상으로 몸체에서 더 심한 굴곡을 보여주는 상감청자 전성기의 매병에 비하면 완만한 선을 지녔다.

검은색에 가까운 철채의 발색과 풍만하고 아름다운 몸체 부분은 그 위에 시문된 흰색 삼엽문(蔘葉文)의 단순 소박한 필치와 대비를 이루지만 조화롭다. 이러한 기법의 흔적을 보여주는 청자편들이 전라남도 강진군 대구면 사당리와 해남군 산이면 진산리의 가마터에서 채집되고 있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 보물: 토기·도자기』(문화재청, 2015)
『한국청자도요지』(최순우,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2)
「전라남도해남군산이면진산리청자요지조사보고」1∼5(김득풍,『박물관신문』144∼148, 국립중앙박물관, 1984)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