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자 청화 매죽문 항아리 ( 아리)

목차
관련 정보
백자 청화매죽문 항아리
백자 청화매죽문 항아리
공예
유물
문화재
조선 초기의 청화백자 항아리.
이칭
이칭
청화백자매죽문호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백자 청화매죽문 항아리(白磁 靑畵梅竹文 立壺)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국보(1984년 08월 06일 지정)
소재지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55길 60-16, 삼성미술관 리움 (한남동)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초기의 청화백자 항아리.
내용

1984년 국보로 지정되었다. 높이 41㎝, 입지름 15.7㎝, 밑지름 18.2㎝. 삼성미술관 리움 소장. 아가리는 안쪽으로 약간 오므렸고 어깨는 둥글게 팽창되었고 몸체 아랫부분에서 잘록해지다가 다시 살짝 외반된 조선 전반기의 대표적 형태의 항아리이다.

아가리에는 맨 위쪽에 두 줄의 가로선을 그리고 그 아래에 화문(花文)과 겹원문을 번갈아 그려 넣었으며 그 아래로 한 줄의 가로선을 그었다. 목 바로 아래에는 장식화된 화려한 연판문대를 둘렀는데 이와 같은 문양대는 몸체 맨 아래인 굽의 바로 윗부분에도 배치되었다.

중심 문양으로는 매화와 대나무가 전면에 그려졌는데, 서로 교차하는 매화가지와 그 사이사이의 대나무 등이 회화적으로 표현되었는데, 세밀하고도 사실적으로 그려졌다. 특히 윤곽을 먼저 그리고 그 안에 색을 칠하는 구륵진채법(鉤勒眞彩法)이 돋보인다. 문양 배치와 소재에서 명(明)나라 청화백자의 영향이 감지된다. 청화안료의 발색은 대체로 밝은 청색을 띠지만 부분적으로 농담을 조절하여 나타내고자 하는 대상의 특성에 맞추어 적절히 응용되었다.

기벽은 두껍고 유조(釉調)는 광택이 있어서 고운 담청색 백자 태토가 드러난다. 굽 아래에는 가는 모래를 받쳐 구웠는데, 이와 같은 항아리는 초기에 관요가 있었던 경기도 광주 지역의 도마리·무갑리 등의 가마에서 제작되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참고문헌

『조선백자전』Ⅱ(호암미술관, 1985)
『한국의 미』2 백자(정양모 감수, 중앙일보사, 1985)
『국보』8 백자·분청사기(정양모 편, 예경산업사, 1984)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