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자 청화 ‘홍치2년’명 송죽문 항아리 ( 아리)

목차
관련 정보
백자 청화‘홍치2년’명 송죽문 항아리
백자 청화‘홍치2년’명 송죽문 항아리
공예
유물
문화재
조선시대의 청화백자 항아리.
이칭
이칭
청화백자홍치명 송죽문 호
국가지정문화재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국보(1974년 07월 09일 지정)
소재지
서울특별시 중구 필동로1길 30-0 (장충동2가, 동국대학교) 동국대학교박물관
목차
정의
조선시대의 청화백자 항아리.
내용

1974년 국보로 지정되었다. 높이 48.7㎝, 입지름 13.1㎝, 밑지름 17.8㎝. 동국대학교박물관 소장.

이 항아리는 오랫동안 지리산 화엄사(華巖寺)에 전래되어 왔던 유물로서, 발견되었을 당시에는 아가리 안쪽에 ‘弘治二年□□□(홍치이년)’이라는 명문이 있었다.

그러나 그 뒤의 도난 사고로 아가리 부분이 훼손되어 현재는 수리, 복원된 상태이며 ‘弘治(홍치)’ 두 자만이 남아 있다. 홍치는 명(明)나라 효종 연간(1488∼1505)의 연호로서 홍치 2년, 즉 1489년이라는 제작 연대가 분명한 귀중한 편년 자료이다.

형태는 높이 솟은 아가리가 약간 안쪽으로 들어가 있고 팽배한 둥근 어깨의 선은 고려시대의 매병(梅甁)을 연상하게 한다. 어깨에서부터 점차 좁아져서 아주 잘록해진 허리는 굽 부분에서 급히 반전되어 직선으로 내려오는 특이한 형태를 갖추고 있다.

이와 같은 형태는 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 소장의 백자 청화송죽인물문 항아리(보물, 1978년 지정)나 순백자 항아리 몇몇 예에서 보인다. 이들은 조선시대 궁중의 연례(宴禮)를 비롯한 여러 의식에서 큰 꽃가지를 꽂아두는 주1으로 사용된 듯하다.

문양은 아가리 부분에 연당초문대를 두른 이외에 다른 종속문양은 없고 몸체 전면에 걸쳐 소나무와 대나무를 대담하게 구성하였다. 문양 표현은 세필(細筆)을 사용하여 꼼꼼하고 사실적으로 묘사하였으며 청화로 농담을 구사하고 있어 백자의 문양 중에는 드물게 회화적인 효과를 드러내고 있다.

특히 소나무의 표현에 있어 직각으로 꺾인 가지와 촘촘한 송엽, 그리고 주2의 사용 등은 주3의 특징이 드러나는 주4 계통의 회화를 반영한 조선 전기 도화서 화원(畵員)의 그림으로 생각된다. 화원이 자기 그림을 그렸다는 사실은 『신증동국여지승람』광주토산조에, “매년 사옹원(司饔院)의 관리가 화원을 인솔하여 어용(御用)의 그릇을 감조(監造)하였다.”는 문헌 기록을 통해 알 수 있다.

백자의 표면은 깨끗하고 세련되게 정리되었으며 약간 담청색을 띠는 백자유를 입힌 뒤 가는 모래를 받쳐 번조하였다.

참고문헌

「조선초기 백자의 문양과 조선초·중기회화와의 관계」(강경숙, 『이화사학연구』 13·14, 이화여자대학교 이화사학연구소, 1983)
『世界陶磁全集』19 李朝(座石寶刊行會 編, 東京: 小學館, 1980)
주석
주1

꽃무늬가 있는 항아리. 우리말샘

주2

동양화에서, 윤곽을 가늘고 엷은 쌍선(雙線)으로 그리고 그 가운데를 색칠하는 화법. 우리말샘

주3

중국의 남송 시대에 궁정의 어화원을 중심으로 유행한 화풍. 우리말샘

주4

중국 남송의 화가(?~?). 자는 흠산(欽山). 북종화의 대표적 인물로, 구도가 해방적이고 단편적인 소경(小景)을 다루어 독특한 화풍을 개척하였다. 작품에 <우중산수도(雨中山水圖)>가 있다. 우리말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