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 청량사 석등 ( )

목차
관련 정보
합천 청량사 석등 전경
합천 청량사 석등 전경
건축
유적
문화재
경상남도 합천군 가야면 청량사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8각 석등.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합천 청량사 석등(陜川 淸凉寺 石燈)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63년 01월 21일 지정)
소재지
경남 합천군 가야면 청량동길 144, 청량사 (황산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남도 합천군 가야면 청량사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8각 석등.
내용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높이 3.4m. 대웅전 앞의 축대 위에 자리하고 있으며, 바로 뒤쪽에는 합천 청량사 삼층석탑(보물, 1963년 지정)이 서 있다.

석등은 단면 8각의 전형적인 신라 석등의 모습이지만, 가운데받침돌이 장구를 세워 놓은 듯한 고동형(鼓胴形)이어서 특이하다. 네모난 바닥돌 위에는 제법 넓은 아래받침돌이 놓여 있는데, 아래받침돌은 윗단과 아랫단으로 나뉘어 조성되었다. 아랫단의 각 면에는 안상(眼象)이 오목새김되었고, 안상 안에는 사자와 함께 구름 속에 있는 누각인 운상누각(雲上樓閣)이 8면에 교대로 조각되어 있다. 윗단은 2장의 꽃잎이 아래로 향한 복련(覆蓮)의 연꽃 무늬가 각 모서리마다 1개씩 모두 8개가 크게 새겨져 있는데, 모서리에 조각된 꽃잎의 끝부분은 꽃잎을 말아 올린 작은 귀꽃으로 장식되었다. 이 복련석 위에는 가운데받침돌의 받침이 놓여 있는데, 밑면은 안쪽으로 둥글게 깎였고, 윗면에는 복련 모양의 연꽃 무늬 24개가 돋을새김되어 있다.

간주(竿柱) 모양의 가운데받침돌은 가로띠와 꽃 무늬가 장식된 복발(覆鉢) 모양의 굵은 마디를 중심으로, 그 위아래에는 복련의 연꽃 무늬와 함께 꽃잎이 위로 솟은 앙련(仰蓮)의 연꽃 무늬가 장식되었다. 그런 다음 다시 위아래로 윗받침돌의 밑면과 아래받침돌의 받침까지는 비스듬히 비탈지게 깎였고, 겉면에는 꽃 무늬가 조각되었다. 윗받침돌은 윗부분에 받침을 두었고, 밑면에는 8각의 각 모서리마다 하나의 꽃잎을 가진 연꽃 무늬가 앙련의 모습으로 1개씩 돋을새김되었다.

불을 켜 놓은 부분인 8각의 화사석(火舍石)은 하나의 돌로 조성되었다. 화창(火窓)은 4면에만 뚫렸으며, 나머지 면에는 사천왕상(四天王像)이 조각되었다. 지붕돌은 매우 얇은 편으로, 처마 밑은 수평이지만 추녀 위에는 경쾌한 반전이 있다. 밑면에는 여러 단의 굄을 두었으나 꼭대기에는 복련의 연꽃 무늬를 조각하지 않았다. 머리장식인 상륜부(相輪部)는 대체로 없어졌는데, 그 부재로 보이는 파편은 남아 있다.

이 석등은 가운데받침돌에 변화가 나타났고, 조각 수법에서 입체성이 줄어든 것으로 보아, 건립 시기는 대체로 9세기 경으로 추정된다.

참고문헌

『한국의 석등』(박경식, 학연문화사, 2013)
『한국의 탐구』-한국의 석조미술-(정영호, 서울대출판부, 1998)
『한국 석등 양식』(정명호, 민족문화사, 1994)
『문화재대관』-보물 4-(한국문화재보호협회, 대학당, 1986)
『한국의 미』15-석등·부도·비-(정영호 감수, 중앙일보사, 1983)
「합천 청량사지와 석조물」(심봉근,『고고역사학지』9, 동아대학교박물관, 1993)
집필자
진홍섭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