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자 기린형뚜껑 향로 ( 뚜껑 )

목차
관련 정보
청자 기린형뚜껑 향로
청자 기린형뚜껑 향로
공예
유물
문화재
고려시대의 청자 향로.
이칭
이칭
청자기린뉴개향로
국가지정문화재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국보(1962년 12월 20일 지정)
소재지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로 102-11 (성북동, 간송미술관)
목차
정의
고려시대의 청자 향로.
내용

1962년 국보로 지정되었다. 높이 20㎝. 간송미술관 소장. 턱이 넓고 세 개의 다리가 붙은 몸통 위에 상상의 동물인 기린을 상형하여 붙인 뚜껑을 덮은 향로이다. 향로의 몸통을 받치는 다리는 동물 얼굴[獸面]로 상형되었고, 외면에는 구름무늬를 음각기법으로 장식했다. 턱받침 위에도 세 곳에 구름무늬가 배치되었고 그 위에 뚜껑을 덮도록 되어 있다.

뚜껑 부분은 기린이 대(臺) 위에 꿇어앉아 고개를 뒤로 돌린 모습이고 뚜껑 옆면에는 뇌문(雷文)과 영지운문(靈芝雲文)이 돌아가며 음각되었다. 기린의 머리에는 뿔이 돋아 있었으나 현재는 부러진 상태이고, 목 뒤의 갈기·꼬리털 등은 곱슬곱슬하게 표현되었다. 기린의 눈은 철화안료로 검게 점을 찍었다.

유색은 맑고 은은한 비취색을 띠며 약간의 빙렬(氷裂)이 보인다. 그리고 구조상 향로 동체에서 지펴진 향 연기가 벌린 기린의 입을 통하여 뿜어 나오도록 만들어진 것이다.

1962년 국보로 지정된 청자 사자형뚜껑 향로와 거의 같은 형식을 가지고 있으며, 이와 거의 같은 양식의 기린향로가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이러한 상형향로의 파편들은 전라남도 강진군 대구면 사당리 요지 등의 발굴조사에서 출토되고 있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 - 국보 도자기 및 기타』(문화재청, 2011)
『고려청자명품특별전』(국립중앙박물관, 1989)
『간송문화』6(한국민족미술연구소, 1986)
『한국청자도요지』(최순우,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