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자 상감 당초문 완 ( )

목차
관련 정보
공예
유물
문화재
고려 시대의 청자 완.
목차
정의
고려 시대의 청자 완.
내용

1962년 국보로 지정되었다. 높이 6.05㎝, 입지름 16.8㎝, 밑지름 4.4㎝. 국립중앙박물관 소장.이 완은 경기도 개풍군에서 1159년(의종 13)에 죽은 문공유(文公裕)의 묘지(墓誌)와 함께 출토되었다고 전한다.

굽 부분은 좁고 아가리가 위로 벌어진 형태인데, 굽에서 아가리에 이르기까지 거의 직선에 가까운 완만한 선을 이루고 있다. 완의 안쪽 가운데 부분에 원을 그리고 그 안쪽에 큰 화문(花文)을 배치하였는데, 화문이 아닌 그 바탕을 백토로 상감하였다. 이른바 역상감(易象嵌)기법을 사용한 것이다.

아가리 부위를 뺀 그릇 안쪽 또한 역상감기법으로 당초문을 가득 장식했다. 아가리 부분에 이르면 그릇 안쪽으로 간격을 두어 두 줄의 흰색 선을 두르고, 그 안에 흰색의 초문대(草文帶)를 구사하였다.

완의 바깥쪽 역시 안쪽의 아가리 부분과 같은 문양을 장식하였다. 그리고 바깥쪽의 중심부에는 다섯 곳에 국화 한송이씩을 두고 있는데, 꽃은 흰색으로 잎은 검은색으로 상감하였다. 굽의 바로 위쪽에는 두 줄의 가로줄을 두르고, 그 아래에는 음각기법으로 복판(複瓣)의 앙련(仰蓮)을 그렸다.

전체적으로 그릇의 안쪽과 바깥쪽이 모두 아가리·중심부, 그리고 주문양(主文樣)이 시문되는 세 부분으로 수평의 구획이 이루어졌다. 비교적 잘 정선된 태토와 함께 유색도 우아하여 그릇 안쪽의 보상당초문이 단아한 비색으로 우러나와 역상감기법이 한층 효과적으로 돋보인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 - 국보 도자기 및 기타』(문화재청, 2011)
『한국도자사』(강경숙, 일지사, 1989)
「고려청자와 청자상감발생의 측면적고찰」(정양모, 『간송문화』6, 한국민족미술연구소, 197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