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순 ()

목차
관련 정보
천주교
인물
해방 이후 가톨릭대학 신학부 교수 등을 역임한 교육자. 신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12년 10월 3일
사망 연도
1975년 8월 19일
출생지
전라북도(현, 전북특별자치도) 진안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해방 이후 가톨릭대학 신학부 교수 등을 역임한 교육자. 신부.
개설

전라북도(현, 전북특별자치도) 진안 출생. 1935년대구성유스티노신학교를 졸업하고 사제로 서품되었다.

생애와 활동사항

전라북도(현, 전북특별자치도) 김제 본당(현 요촌) 및 전동 본당 보좌 신부와 전동 본당 주임 신부로 근무하다가 1939년부터 전주해성학교(海星學校) 교장, 1945년부터 성유스티노신학교 학장으로 재직하였다. 그러나 학장취임 2개월 만에 학교가 폐쇄되자 천주공교신학교(天主公敎神學校, 1947년 성신대학으로 승격, 현 가톨릭대학교) 교수로 전임되었다.

1951년 대구교구 출판부장 겸 천주교회보와 대구매일신문 사장으로 임명되면서 한때 교직을 떠나기도 하였으나, 1952년 다시 성신대학의 교수로 복직하였다. 그 뒤 1960년 스페인 마드리드대학에 유학하여 2년 동안 신비신학과 고전문학을 연구한 뒤, 1962년 9월부터 성가 수녀회 지도 신부, 1963년부터 경기도 부천의 소명여자중고등학교(素明女子中高等學校) 교장으로 재직하면서, 1965년부터 가톨릭공용어위원회 위원을 역임하였다.

1969년부터 다시 가톨릭대학 신학부 교수로 재직하다가 1975년 8월 지병인 고혈압으로 사망, 용산 성직자묘지에 안장되었다. 저서로는 수필집 『생명의 곡』(1954), 시집 『님』(1955) · 『밤』(1963) 등이 있으며, 유고집 『영원에의 길』(1977)이 있다. 또한 다수의 번역서도 남겼다.

특히 단테의 『신곡』 「지옥편 · 신곡전편」(1957, 1960), 세르반테스의 『돈키호테』(1960), 아우구스티누스의 『고백록』(1965) 등은 정확한 번역으로 알려져 있다. 저작과 역서는 주로 영성과 관련된 것들이다.

이와 관련된 번역서로는 ≪예수의 데레사, 완덕의 길≫(1967), 구약성서의 <시편>(1968), ≪영혼의 성≫(1970) · ≪십자가의 요한≫(1971) · ≪깔멜의 산길≫ (1971) · ≪어둔 밤≫(1973) 등이 있다.

이 밖에 ≪대구매일신문≫에 호교론에 관한 소논문들을 게재하였고, 가톨릭공용어위원 시절에 <주의 기도> · <대영광송> 등의 기도문을 작성하였으며 몇 편의 성가를 작사하기도 하였다.

1960년 3월 제2회 한국펜클럽번역상을 수상하였고, 1967년부터 지도신부로 재직하여 오던 성모영보가르멜수녀회의 본원인 로마 가르멜회로부터 1974년에 명예회원 표창장을 받았다.

참고문헌

『최민순신부유고집』―영원에의 길―(가톨릭출판사, 197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