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봉 ()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때, 의열단에서 활동하며 밀양경찰서 투탄 의거를 전개한 독립운동가.
이칭
이칭
경학(敬鶴)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94년(고종 31) 3월 3일
사망 연도
1921년 7월 8일
출생지
경상남도 밀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일제강점기 때, 의열단에서 활동하며 밀양경찰서 투탄 의거를 전개한 독립운동가.
생애 및 활동사항

경상남도 밀양 출신으로 본관은 경주(慶州)이고, 호적명은 경학(敬鶴)이다. 밀양의 사립 동화학교(同和學校)에 들어갔으나 일제의 강압으로 폐교되자, 1912년 동래 범어사 안에 있는 명정학원(明正學院)을 졸업하고 1913년 평양 숭실학교(崇實學校)에서 수업하다가 중퇴하였다.

1916년 평안북도 창성군에 있는 사금광에 가서 날품팔이 노동을 하다가 1919년 고향으로 돌아와 윤세주(尹世胄) · 윤치형(尹致衡)과 더불어 3월 13일 밀양 장날에 만세시위를 주도하였다.

이 만세시위로 수배를 받게 되자 윤세주 · 윤치형과 함께 만주로 망명하여 봉천(奉天)과 안동(安東) 사이를 다니다가 길림(吉林)으로 가서 의열단(義烈團)에 가입, 동료들로부터 폭탄제조법을 배우고 밀양으로 돌아왔다.

1920년 임태호(林泰昊)의 격려와 그해 9월 박재혁(朴載赫)의 부산경찰서투탄사건 소식을 듣고 거사를 도모하기로 결심하였다. 그해 12월 밀양경찰서장이 경찰서 직원 19명을 사무실에 모아놓고 훈시하고 있을 때 폭탄을 던졌으나 불발되고 말았다. 이에 일본경찰이 추격하자 경찰서 근처의 황씨 집에 들어가서 자결을 시도하였으나 실패,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지방법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으나 검사가 불복, 대구복심법원에 상소되어 1921년 4월 사형을 선고받았다. 다시 경기고등법원에 상고하였으나 기각당하고, 7월 대구형무소에서 사형이 집행되었다.

상훈과 추모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기려수필(騎驢隨筆)』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독립운동사』7(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6)
『독립운동사자료집』11(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6)
『高等警察要史』(慶尙北道警察部, 1934)
독립유공자 공적조서 : 최수봉崔壽鳳 /관리번호: 10558(공훈전자사료관, https://e-gonghun.mpva.go.kr/diquest/Search.do#)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