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전 ()

최현전
최현전
고전산문
작품
작자 · 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작자 · 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내용

1권 1책. 국문필사본. 국립중앙도서관본과 김영한(金英漢) 소장본, 김동욱(金東旭) 소장본(현재 단국대학교 율곡기념도서관 소장) 등 3종이 있다. 군담소설의 전형적 작품이다. 전반부에는 최현의 고행담과 월계(月桂)와 영애(英愛)의 결연과정이 중심이 되고, 후반부에는 최현의 영웅담에 이어 아들 최홍(崔弘)의 영웅담까지 곁들여 있어 가문소설의 성격을 띠고 있다.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명나라 성화연간에 최현은 최윤성(崔允成)과 석부인(石夫人)의 만득자로 태어난다. 최윤성이 천자의 은총을 받게 되자, 소경(蘇卿)·황윤(黃潤)의 무리들이 이를 시기한 끝에 최윤성을 멀리 귀양보낸다. 이 사실을 안 석부인이 최현을 데리고 남편을 찾아나서나 해적들을 만나 재물을 탈취당하고 모자가 상별하게 된다.

그 뒤 최현은 유소사(劉少師)에게 구출되어 그의 양자가 되었다가, 유소사가 죽자 유리걸식하던 중 엄승상의 딸 월계를 만나 가약을 맺는다. 그리고 공도사(孔道士)를 만나 도술을 익힌 뒤, 남경 땅에서 완삼(完三)의 딸 영애를 만나 혼인하게 된다.

최현은 그 뒤 과거에 장원급제하고, 월계와 재회하게 되며, 모자가 극적으로 상봉하여 기쁨을 나눈다. 그때 서달(西達)이 황제를 일컫고 중원을 침공하자, 최현은 대원수가 되어 천사검(天賜劍)과 『옥추경(玉樞經)』을 가지고 출전하여 서달왕의 항복을 받는다. 또, 서역 땅에 갇혀 있는 아버지를 구출하고 돌아와, 승상 소경·황윤에게 원수를 갚는다.

그 뒤 위왕(魏王)으로 책봉된 최윤성은 황제의 뒤를 이은 태자를 받들어 태평을 누린다. 그런데 소경의 아들 소명(蘇明)이 가달(可達)을 충동하여, 가달이 다시 중원을 침공한다. 최현도 그의 아들 홍으로 하여금 가달을 쳐 격파하게 하고 가달왕에 책봉된다.

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최윤성·최현·최홍 3대의 충절을 다룬 작품이며, 거기에 석부인의 절행과 월계·영애의 정절, 공도사의 신통술 등을 곁들인 장편 영웅담이다. 구성이 치밀하게 결구되어 있으나, 중국을 배경으로 봉건적 충절을 주제로 하고 있는 점에서 군담소설계 작품의 하나라 할 수 있다.

참고문헌

「최현전소고」(이수봉, 『서병국박사화갑논문집』, 1980)
「최현전론고」(소재영, 『고대어문논집』14·15, 1973)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