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충효동 왕버들군 ( 버들)

목차
관련 정보
충효동 왕버들
충효동 왕버들
식물
생물
문화재
광주광역시 북구 충효동에 있는 왕버들.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광주 충효동 왕버들 군(光州 忠孝洞 왕버들 群)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천연기념물(2012년 10월 05일 지정)
소재지
광주광역시 북구 충효동 911-0
목차
정의
광주광역시 북구 충효동에 있는 왕버들.
내용

2012년 10월 5일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 32그루가 지정되었는데 추정 수령은 약 400년이다.

각 나무의 크기는 나무높이 9m, 가슴높이 줄기둘레 6.25m, 수관폭 11.5×18.9m, 나무높이 10m, 가슴높이 줄기둘레 5.95m, 수관폭 14.0×14.0m, 나무높이 12m, 가슴높이 줄기둘레 6.30m, 수관폭 16.6×27.0m이다.

이 왕버들 32그루는 원래 일송일매오류(一松一梅五柳)라 하여 마을을 상징하는 경관수였다고 한다. 그런데 매화와 왕버들 1그루는 말라 죽었으며 또 한 그루의 왕버들과 소나무는 마을 앞 도로를 확장하면서 잘라버려 지금은 왕버들 3그루만 남아있다. 마을에서는 다시 왕버들 2그루를 심었으며 소나무와 매화도 계속 심을 계획이라 한다.

충효동의 역사는 분명치는 않으나 예부터 성(城)이 있어 성안 또는 석저촌(石低村)이라 불렀다. 이 일대는 임진왜란 이전에 이미 양산보(梁山甫)의 소쇄원(瀟灑苑)을 비롯하여 김윤제(金允悌)의 환벽당(環碧堂), 김성원(金成遠)의 식영정(息影亭)과 서하당(棲霞堂 ) 등의 원림(苑林) 정각(亭閣)이 많이 있어 주변 조경에 많은 영향을 주었던 곳이다.

이 나무들도 이 무렵 조경을 위하여 심어졌던 것으로 생각된다. 왕버들은 버드나무과의 낙엽활엽큰키나무로 가장 몸집이 크게 되는 버들속의 나무이고 장수하는 까닭에 전국에 노거목이 많은 편이다.

관련 미디어 (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