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령 ()

목차
관련 정보
토령
토령
공예
유물
진흙으로 만든 고대의 방울.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진흙으로 만든 고대의 방울.
내용

이 방울은 청동기 시대부터 삼국 시대에 걸쳐서 만들어진 것으로, 작은 공 같은 모양의 방울 속에 2, 3개의 흙 구슬을 넣고, 겉에는 여러 개의 구멍을 뚫어 흔들면 맑은 소리가 나도록 하였다. 그 위에 작은 구멍이 나 있는 꼭지가 달려 어디에다 매달게 되어 있다.

주술적인 의미가 있는 기구의 하나이며, 삼한의 소도(蘇塗)와도 깊은 연관이 있었으리라고 생각된다. 천군(天君)이라고 불리는 제사장은 소도를 주관하며, 소도에는 큰 나무를 세우고 거기에 방울과 북을 달아서 종교적인 제의에 사용하였다고 하기 때문이다.

점토로 기다란 잔을 만들고 그 아래 쪽에 공간을 마련한 다음 그 속에 흙구슬을 넣어 만든 도기방울잔[鈴杯]도 잔을 기울일 때마다 소리가 나도록 되어 있다.

참고문헌

『신라토기(新羅土器)』(김원룡, 열화당, 1985)
「소도고(蘇塗考)」(손진태, 『민속학』4-4, 1932)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