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기 신발모양 명기 ( )

목차
관련 정보
도기 신발모양 명기
도기 신발모양 명기
공예
유물
문화재
가야 시대의 신발 모양 토기.
이칭
이칭
토리, 도기 이형 명기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도기 신발모양 명기(陶器 履形 明器)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71년 12월 21일 지정)
소재지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55길 60-16, 삼성미술관 리움 (한남동)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가야 시대의 신발 모양 토기.
내용

1971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길이 23.5㎝, 너비 6.8∼7.2㎝. 삼성미술관 리움 소장. 회갈색(灰褐色)의 경질토기(硬質土器)로, 모양은 근대의 여자 고무신과 비슷하다.

앞부리는 코가 높게 나와 있어서 버선발을 끼울 수 있게 되어 있고, 양 옆에는 각각 4, 5개씩의 구멍이 나 있으며 발등을 덮는 부분에도 하나의 구멍이 나 있어서 모두 9, 10개의 구멍을 이용하여 끈을 꿸 수 있도록 되어 있다. 구멍이 있는 신발의 테두리에는 점렬사선문(點列斜線文)이 띠처럼 둘러졌고, 뒤축에는 신을 벗고 신을 때 편리하도록 손잡이 자락이 부착되어 있다. 형태는 가죽신을 그대로 모방한 듯하다.

이 신발은 무령왕릉(武寧王陵)에서 나온 금속제 신발과 달리, 당시에 실제로 사용하였던 신을 그대로 재현하였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정확한 출토지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5, 6세기경 가야 지방에서 제작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 보물: 토기·도자기』(문화재청, 2015)
『국보』3(최순우 편, 예경산업사, 1986)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소재구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