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군정 ()

목차
관련 정보
통군정 / 의주성
통군정 / 의주성
건축
유적
북한 평안북도 의주군 의주읍에 있는 조선시대 의주읍성의 북쪽 장대인 누정. 정자.
목차
정의
북한 평안북도 의주군 의주읍에 있는 조선시대 의주읍성의 북쪽 장대인 누정. 정자.
내용

정면 4칸, 측면 4칸의 합각지붕건물이다.

의주읍성(義州邑城)에서 제일 높은 압록강 기슭 삼각산(三角山) 봉우리에 자리잡고 있는데, 서북방위의 거점이었던 의주읍성의 북쪽 장대(將臺)로서 군사지휘처로 쓰였다. 통군정에 올라서면 이끼 푸른 의주성의 옛 성벽이 눈앞에 보이고, 아래로는 압록강의 푸른 물 가운데에 점점이 떠 있는 여러 섬들이 굽어보인다.

서쪽으로는 멀리 신의주·용암포(龍巖浦) 일대가 바라보이며, 남쪽으로는 ‘의주금강(義州金剛)’으로 불리는 석숭산(石崇山)과 백마산(白馬山) 일대의 크고 작은 산봉우리들이 한눈에 들어와 예로부터 관서팔경(關西八景)의 하나로 꼽혔다.

정확한 건립연대는 알 수 없으나 조선 초기까지 의주성 안에 있던 봉수대의 이름이 ‘통군정’이었다는 점으로 보아 이 곳에 정자를 짓고 그 이름을 그대로 쓴 것으로 보인다.

1538년(중종 33)에 의주목사 한천손(韓千孫)이 개축하였고 1823년(순조 23)에 보수하였는데, 평면이 정방형에 가깝고 바닥에는 앞 부분 절반에만 단을 주어 널마루를 깔았다.

바닥 주춧돌 윗면에서 아랫마루까지의 높이는 71㎝, 아랫마루에서 윗마루까지의 높이는 33㎝로서 앞은 높고 뒤는 낮게 하였다. 7도리(道里)의 너비에 통천장으로, 모든 부재들에 조각장식을 붙여 내부를 시원하고 화려하게 하였다.

특히, 이 건물에서는 목재를 적게 쓰면서도 건물의 입체적 강도를 높이기 위하여 대들보를 겹으로 하고, 동자주(童子柱 : 세로로 세운 짧은 기둥) 대신 제공(諸貢)으로 틀어올렸다. 우리나라 누각건물을 대표하는 유적의 하나로서 6·25 때 피해를 입었으나 전후 복구되었다.

참고문헌

『신증동국여지승람』
『의주군지』(의주군지편찬위원회, 197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