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남 북부 탄전 ( )

목차
산업
지명
평안남도 순천시 · 개천시 · 맹산군 · 덕천시 일대와 평안북도 영변군 일부에 걸쳐 분포하는 무연탄 탄전.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평안남도 순천시 · 개천시 · 맹산군 · 덕천시 일대와 평안북도 영변군 일부에 걸쳐 분포하는 무연탄 탄전.
내용

면적이 약 1,300㎢(약 4억평)에 이르며 광복 전에는 평남남부탄전·삼척탄전과 함께 우리 나라 3대 무연탄 탄전으로 꼽힐 정도로 규모가 컸고, 산탄량도 많았다.

평안남도에는 이 탄광 외에도 평양 부근의 탄전을 포함한 평남남부탄전이 있는데, 이들을 합하면 이 지역은 매장량이 약 8억t에 이르는 우리 나라 최대의 무연탄 생산 지역을 이룬다.

평남북부탄전은 석탄기·이첩기(二疊紀)에 속하는 사동통(寺洞統)의 지층에 특히 우수한 무연탄이 부존되어 있다. 이 밖에 사동통을 에워싸고 있는 조선계·상원계(祥原系)에도 협탄층이 두껍게 깔려 있다.

다만, 교통이 불편한 산골에 편재하고 있으므로 개발이 늦어졌으나 1938년 평남북부선이 부설된 뒤부터 주목을 받게 되었다. 광복 후에 이 철도는 평안북도의 용문(龍門)까지 연결되었다.

이곳은 북한의 중요한 탄전으로 꼽히고 있다. 이 탄전 중에서도 개천시의 내동(內東), 덕천시의 덕안(德安)·일하(日下)·잠도(蠶島) 등의 탄광과, 순천시의 밀전탄광(密田炭鑛) 등의 5개 구역은 특히 두꺼운 협탄층을 이루고 있고, 또 오랫동안 지각의 횡압(橫壓)을 받지 않고 안정된 지층을 유지하였으므로 탄층의 연속성이 좋아 채탄에 유리하다.

탄질은 가는 모래의 분말 상태를 이루고, 검푸른 광택을 가지는 최상급의 무연탄으로 고정탄소(固定炭素)도 대체로 80% 이상이 된다.

또한, 이 탄전의 무연탄 중에는 경화괴탄(硬化塊炭)으로 산출되는 것이 많은 것도 유리한 점이다. 평남남부탄전의 무연탄보다 회분함유량이 많고, 휘발분·유황분이 적으므로 가정용 연탄·목탄(木炭) 대용으로 훨씬 유리하다.

참고문헌

『朝鮮主要鑛山槪要』(朝鮮總督府殖産局, 1928)
『신한국지리』(강석오, 새글사, 197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