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장정사 ()

목차
관련 정보
고려시대사
제도
고려 후기 원나라가 설치하였던 정동행성(征東行省)의 관직.
목차
정의
고려 후기 원나라가 설치하였던 정동행성(征東行省)의 관직.
내용

품계는 종1품, 정원은 2인이다. 원의 행성 관제에 의하면 장관인 승상의 바로 아래 관직이며, 특히 1320년(충숙왕 7)부터는 모든 행성의 승상이 혁파됨으로써 각 행성의 최고관직으로 되었다.

그러나 유독 정동행성의 경우에는 승상이 혁파되지 않고 고려 국왕이 예겸(例兼)하는 관직으로 존속하였으므로, 행성 장관이 될 수 없었을 뿐 아니라 그 중요성도 다른 행성들에 비해 덜하였다.

더욱이 정동행성에서는 거의 충원되지 않았고, ‘증치행성(增置行省)’ 또는 ‘첨설성관(添設省官)’이라 표현되는 특수한 경우에만 원나라에서 임명되어 파견되었다. 최초의 임명은 1299년(충렬왕 25) 활리길사(闊里吉思)의 경우였다.

그는 고려에서 노비법 등 법속을 무리하게 개정하려다 실패하고 1301년에 원나라로 소환되었다. 그 뒤 공석으로 있다가 1307년에 또다시 별속대(別速臺)와 철리첩목아(徹里帖木兒, 撤勤帖木兒)가 정동행성의 평장정사로 부임하였지만 다음해에 곧 되돌아갔고, 이로부터 고려 말에 정동행성이 혁파될 때까지 다시는 충원되지 않았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원사(元史)』
「여대정동행성(麗代征東行省)의 연구(硏究)」(고병익, 『역사학보(歷史學報)』14·19, 1961·1962 ;『동아교섭사(東亞交涉史)의 연구(硏究)』, 서울대학교출판부, 1970)
「高麗における征東行省について」(北村秀人, 『朝鮮學報』32, 196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