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로들 (들)

목차
연극
작품
이재현(李載賢)이 지은 장막희곡.
목차
정의
이재현(李載賢)이 지은 장막희곡.
내용

이재현(李載賢)이 지은 장막희곡. 1972년 5월 16일부터 22일까지 국립극단이 공연하였다. 평양에서 태어나 6·25전쟁의 와중에서 어린 나이에 월남한 이재현은 극작가로 데뷔하는 첫 작품 <바꼬지>(1965)로부터 출세작에 이르기까지 대개 조국분단과 이데올로기의 갈등, 그리고 향수를 주제로 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그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이 <포로들> 역시 분단과 이데올로기의 대립, 그리고 동족상잔을 주제로 한 작품으로 <멀고 긴 터널>(1978)·<적과 백>(1983) 등과 함께 3부작으로 쓰여진 것이다.

제목에서도 부분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바와 같이, 이 작품의 무대는 6·25전쟁의 상징적 장소라 할 거제도포로수용소이다.

역사적인 기록을 대표하는 부분과 역사에 의하여 비극적으로 침몰당하는 한 소년이야기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는 이 작품은 다분히 기록극적 성격을 지녔으며, 11장면으로 짜여져 있다.

주인공의 한 사람인 브라운 목사가 이야기를 끌어가고 있는 점에서 서사극 형식이기도 한 이 작품은 한 소년의 억울한 죽음을 통해서 이데올로기의 허구성과 전쟁의 무모함을 고발한 휴먼드라마라 하겠다.

즉, 우연히 길가에서 끌려가 인민군이 되고 또 포로가 되어 부모와 연인 사이에서 고민하다가 좌우익포로들의 충돌 속에서 무참하게 죽음을 당한 주인공 김영철의 참담한 이야기가 축을 이루지만 그 과정에서 사상 갈등이 첨예하게 드러난다.

특히 과격한 공산주의자들의 횡포는 거제포로수용소를 전쟁터처럼 만들기도 한다. 가령 수용소사령관(도드준장)까지 납치하여 협상을 벌일 정도로 격렬하였던 것이다.

바로 그 점에서 이 작품은 역사에 제대로 기록되지 않은 거제도수용소에서 전쟁 중에 포로들 사이에서 어떠한 일이 일어났는가 하는 것을 리얼하게 보여주는 기록극이기도 한 것이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작가가 이 작품에서 묘사하고자 하였던 것은 이념의 맹점과 전쟁의 악이며, 그 속에서 인간성이 어떻게 파괴되는가라고 하겠다.

참고문헌

『한국현역극작가론』 Ⅱ(한국연극평론가협회편, 예니, 198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