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등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시대 벼슬아치가 야간출입시에 그 품계에 따라 사용한 등롱(燈籠).
목차
정의
조선시대 벼슬아치가 야간출입시에 그 품계에 따라 사용한 등롱(燈籠).
내용

등롱은 대오리나 쇠로 살을 만들고 겉에 종이나 붉고 푸른 비단이나 천을 씌워 그 속에 촛불을 켜도록 하였는데, 등 위의 양쪽 가운데에 들쇠받침이 있고 여기에 작은 배목이 있어 고두쇠같이 생긴 들쇠가 달렸으며, 들쇠에 사슬을 달고 사슬 끝에 들대가 있어서 이 들대를 잡고 사용하도록 고안된 것이다.

1품은 겉을 홍색 비단, 2품∼정3품 당상관은 겉을 남색 비단, 정3품 당하관 이하는 겉을 황색 비단으로 씌운 등롱을 각각 사용하였다. 또, 등의 색깔에 따라 홍사등롱·남사등롱·황사등롱으로도 불렸다.

참고문헌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
『한국미술전집(韓國美術全集)13-목칠공예(木漆工藝)-』(최순우·정양모, 동화출판공사, 197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