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담유고 ()

목차
관련 정보
풍담유고
풍담유고
유교
문헌
조선시대 때의 학자, 권극중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80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때의 학자, 권극중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80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7권 3책. 석인본. 1980년 후손들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이헌규(李憲圭)의 서문이, 권말에 후손 오영(五永)의 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 등에 있다.

권1∼3에 시 220수, 권4에 소(疏) 2편, 권5에 서(書) 1편, 제문 7편, 묘지명 2편, 권6에 사(辭) 2편, 경(經) 1편, 전(傳) 1편, 권7에 부록으로 시 3수, 행장 1편, 비갈(碑碣) 2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임진·정유왜란 등 어려운 시기를 지낸 탓인지 애상으로 점철된 우국충정을 읊은 것이 많다. 그 가운데 「임진란잡영(壬辰亂雜咏)」은 전란으로 말미암아 부모와 아들을 잃고 고향을 떠나 피난하는 신세를 한탄하는 내용이다.

소 중 선조에게 올린 의소(擬疏)는 치란(治亂)에 관한 내용이다. 일국(一國)의 군주가 성학(聖學)에 힘쓰지 않으면 사악(邪惡)에 거리낀 바 되어 호오(好惡)가 일정하지 않기 때문에 관부(官府)가 서로 단결되지 못하고 충간(忠諫)의 길이 막혀 민심이 이탈하여 국가가 위태로워짐을 역설하였다.

서(書) 가운데 「여오여익서(與吳汝益書)」에는 찰언관색(察言觀色)에 대하여 격물치지(格物致知)의 방법으로 오랫동안 힘쓰면 사물의 동기를 알게 되며 앞을 내다볼 줄 아는 힘이 생긴다는 내용이 있다.

사의 「차귀거래사(次歸去來辭)」는 도잠(陶潛)의 「귀거래사」를 차운하여 지은 것으로, 성시(城市)의 번거로움을 떠나 전원으로 돌아가 노경을 보내려는 은일적인 심회를 술회하고 있다.

이밖에도 「열녀성금전(烈女聖今傳)」은 노비 거인(巨仁)의 딸인 성금이 17세의 나이로 출가하여 얼마 뒤 남편이 죽었으나 온갖 어려움을 모두 극복하고 끝까지 수절한 일을 기록한 글이다.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