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애유고 ()

목차
관련 정보
풍애유고
풍애유고
한문학
문헌
조선 후기의 문인, 김필진의 시 · 서(序) · 제문 · 언행록 등을 수록한 시문집.
정의
조선 후기의 문인, 김필진의 시 · 서(序) · 제문 · 언행록 등을 수록한 시문집.
개설

3권 1책. 활자본. 서와 발이 없어 간행연도는 미상이다.

내용

권1은 시 156수, 권2는 서(序) 5편, 제문 3편, 언행록 1편, 과부체(科賦體) 8편, 권3은 부록으로 행장·묘표·만사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중 시는 오언과 칠언으로 절구(絶句)·율시(律詩)·배율(排律)·고시(古詩)와 장단구(長短句)·사(詞) 등 다양한 형식으로 되어 있다. 또, 심유(沈攸)와 절친하여 그와 수창한 것이 많은데, 심유는 때때로 붓을 놓고 웅건(雄健)하면서도 기이하여 두려워할 만하다는 평을 한 바 있다.

그의 시는 남용익(南龍翼)에 의하여 대수(大手)로 일컬어졌거니와, 쓸쓸한 심회를 자조(自嘲)의 투로 읊조린 것이 많고, 병약한 신세 한탄도 자주 작품에 담고 있다. 문장은 변려문으로 된 것이 많은데, 남용익은 누천언(累千言)이 공교롭고도 신선하다고 평하였다.

「교거서감서(僑居敍感序)」는 세덕(世德)의 아름다움과 인사(人事)의 슬픔을 적은 것으로, 서 자체가 비고(悲苦)의 사(辭)로 가득차 있다. 언행록은 형 일진(一振)의 언행을 적은 것으로, 조카 주신(柱臣)의 청에 의하여 기록하였다.

저자는 특히 사부(辭賦)에 뛰어났는데, 특히 『서보연왕부(書報燕王賦)』는 1657년(효종 8) 진사시에서 5위를 차지한 작품이다.

의의와 평가

이민구(李敏求)는 그의 사부를 '격조가 높고 뛰어나다(格高調逸)하여 신최(申最)와 비길 만하다'고 평한 바 있다. 규장각도서에 있다.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