핍실 ()

목차
고대사
인물
남북국시대 신라의 귀당제감으로 고구려 유민들의 반란을 토벌한 관리. 장군.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684년(신문왕 4)
출생지
사량부(沙梁部)
주요 관직
귀당제감(貴幢弟監)|사찬(沙飡)
관련 사건
고구려 부흥 운동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남북국시대 신라의 귀당제감으로 고구려 유민들의 반란을 토벌한 관리. 장군.
내용

성씨는 미상이며, 왕경(경주) 사량부(沙梁部) 출신이다. 나마(奈麻) 취복(聚福)의 셋째 아들이다. 핍실의 두 형인 부과(夫果)와 취도(聚徒)는 앞서 나라를 위하여 싸우다가 죽었다.

고구려가 망한 뒤 그 왕족인 안승(安勝)과 고구려 유민들의 일부를 금마저(金馬渚 : 지금의 益山)로 옮겨 거주시켰는데, 684년에 안승의 족자(族子) 대문(大文, 혹은 悉伏)과 고구려 유민들이 반란을 일으키자 신문왕은 군사를 일으켜 핍실을 귀당제감(貴幢弟監)으로 삼아 토벌하도록 하였다.

그는 떠날 때에 아내에게 “우리 두 형은 이미 국사(國事)에 그 이름이 썩지 않고 전한다. 내가 비록 불초하지만 어찌 죽음을 두려워하여 구차히 살 것인가. 오늘 그대와 살아서 헤어지지만 끝내는 죽어 이별하게 될 것이니 잘 살면서 슬퍼하지 말라.”고 하면서 자신도 죽기를 각오하고 출전하였다.

그는 적진을 대하자 홀로 나가 분전하여 고구려군 수십인을 죽이고는 전사하였다. 이를 전해들은 신문왕은 이들 형제의 용맹에 탄복하여 이들에게 모두 사찬(沙飡)의 벼슬을 추증하였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