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난사 ()

목차
인물
대한제국기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학사 학위 취득자이며, 여성계몽운동에 앞장 선 교육자. 여성운동가.
이칭
이칭
낸시(Nancy)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여성
출생 연도
1868년(고종 5)
사망 연도
1919년
출생지
평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대한제국기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학사 학위 취득자이며, 여성계몽운동에 앞장 선 교육자. 여성운동가.
내용

평양 출신. 본명은 알 수 없으며, 영어이름은 낸시(Nancy)였다. 남편인 하상기(河相驥)의 성을 따서 하난사라 하였다. 이화학당에서 공부하다가 1896년 미국 오하이오 웨슬레이안대학(Ohio Wesleyan大學)으로 유학을 떠나 1900년 문학사 학위를 취득하고 귀국하였다.

자비로 유학한 첫 학생이며, 최초의 여성 학사학위 취득자이다. 1906년부터 이화학당에서 학생을 가르치며 여성계 지도자로 활약하였다. 애국정신이 충만하여 지각이 없는 여학생들에게 엄한 훈계와 매서운 꾸짖음으로 여성으로서의 각성과 향학열을 촉구하였다.

1907년 진명부인회가 주최한 집회에서 최초의 여류연사로 등단하여 여성교육의 필요성을 역설하는 연설을 하였으며, 자혜부인회에서 주최한 집회에서는 김윤식(金允植)·유길준(兪吉濬) 등 당대의 유명한 남성들과 함께 연설하기도 하였다.

1910년 신흥우(申興雨)와 함께 미국에서 열린 감리교 집회에 우리 나라 여성대표로 참석하였으며, 그 뒤에도 몇 차례에 걸쳐 미국에 가서 우리 나라를 소개하는 연설을 하여 희사받은 돈으로 이화학당 시설의 현대화에 사용하였다. 이러한 국제적 활약으로 국권상실 직후부터는 일본경찰의 요시찰 대상이 되었다.

1919년 파리평화회의에 우리 나라 여성대표로 참석하려는 계획이 일본경찰에 알려져 중국으로 망명하였다가 북경(北京)에서 병으로 객사하였다.

참고문헌

『이화칠십년사(梨花七十年史)』(이화칠십년사편찬위원회, 1955)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