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성광산 ()

목차
산업
지명
황해도 재령군 하성면 대청리 · 아양리에 걸쳐 있는 철광산.
목차
정의
황해도 재령군 하성면 대청리 · 아양리에 걸쳐 있는 철광산.
내용

장수산(長壽山) 남록과 차마산(車馬山)에 걸쳐 분포하고 있다. 부근의 지질은 고생층의 석회암층으로 되어 있는데 지표는 두터운 적갈색 점토의 층으로 형성되었고, 광상은 석회암의 주향(走向)을 따라 부정형의 광괴(鑛塊)와 안경모양을 이룬다.

광석은 대체로 다공질(多孔質)이며, 광력(鑛礫)은 3∼6㎝ 내외의 것이 40% 가량을 이루고, 광석은 갈철광(褐鐵鑛)이나 적철광(赤鐵鑛)인 부분도 적지 않다. 1914년 8월 일본 미쓰비시회사(三菱會社)가 채굴권을 얻었으나 1919년조선광업회사에서 인수하였고, 1925년 5월부터 채굴에 착수하였다.

광구는 동부·중부·서부의 3구역으로 나뉘었고, 노천굴(露天掘)로 채굴하며, 정광은 함철품위가 52% 내외의 부광이다. 광복 전에는 연간 10만톤 내외를 산출하였으며, 태평양전쟁 기간에 지나친 채굴로 폐광 직전의 상태에 이르렀다.

그러다가 근년에 다소의 산철량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36년 해주선의 신원역(新院驛)과 하성 사이에 하성선이 부설되면서 광석을 송림제철소에 보내게 되었다.

참고문헌

『朝鮮における主なの鑛山の槪況』(朝鮮總督府 殖産局, 192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