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고문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정일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2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정일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2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3권 1책. 석인본. 1932년 후손에 의하여 편집, 간행되었다. 권두에 이중균(李中均)의 서문이, 권말에 5대손 진묵(鎭默)의 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16수, 서(書) 5편, 잡저 3편, 고유문 1편, 제문 8편, 권2에 부록으로 만장 1편, 제문 13편, 행록·행장·광기(壙記)·묘지명·묘갈명 각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 가운데 「책나노(責懶奴)」는 게으른 종을 풍자한 것으로, 게으른 나머지 먹고 입을 것도 없게 되어 온몸에 동상이 걸려도 입을 것조차 없으면서도 부지런히 일할 생각은 하지 않고 가난을 타고난 운명 탓으로 돌리는 잘못을 경계하였다.

잡저의 「족제축와농설변(族弟縮窩籠說辨)」은 족제 공택(公擇)이 문방사우와 서책을 농 속에 보관하는 것을 보고 서로 나눈 대화를 장난 삼아 적은 글이다.

또, 「증열상인(贈悅上人)」은 팔공산 은해사(銀海寺)에 갔다가 그 곳 승려들이 문자를 거의 알지 못함을 보고, 무위도식하며 아무 노력도 하지 않는 승려들의 폐단을 비판한 내용이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