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림리 지석묘 ( )

목차
관련 정보
학림리 지석묘
학림리 지석묘
선사문화
유적
문화재
경상남도 고성군 하일면에 있는 청동기시대 기반식 고인돌. 지석묘.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고성 학림리 지석묘(固城 鶴林里 支石墓)
지정기관
경상남도
종목
경상남도 시도기념물(1977년 12월 28일 지정)
소재지
경상남도 고성군 하일면 학림리 571-7 외7필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남도 고성군 하일면에 있는 청동기시대 기반식 고인돌. 지석묘.
내용

남해안으로 흘러내리는 학림천과 나란하게 고인돌 상석 7기가 분포하고 있다. 원래는 8기가 있었다고 한다. 7기가 남아 있다고 하여 ‘칠성바위’로 불리기도 했다. 해안가 반대쪽 즉 북서쪽에서부터 해안가 쪽인 남동쪽으로 가면서 1호~7호까지 명명되어 있다.

주민들의 전언에 따르면 경지정리 때 3호와 5호 사이의 논에서 7기의 유구가 발견되었다. 그 중에 4기는 돌을 세워 1매씩 쌓아 개석을 덮었고 내부에서 마제석검과 단도마연토기(丹塗磨硏土器)가 출토되었다고 한다. 즉 현재 남아 있는 고인돌의 상석 이외에도 지하에는 많은 수의 청동기시대 돌널무덤이 분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7기의 상석 규모는 길이×폭×두께가 1호: 222×205×35㎝, 2호: 310×174×193㎝, 3호: 240×170×64㎝, 4호: 불명, 5호: 213×174×38㎝, 6호: 206×124×35㎝, 7호: 150×80(잔존)×25㎝이다.

기반식 고인돌로 보고되었지만 상석 아래쪽이 명확하게 조사되지 않았기 때문에 일부는 개석식 고인돌일 가능성이 높다. 1호 상석 아래에는 4개의 지석으로 추정되는 받침돌 4매가 놓여 있고 상석의 상면 2곳에 성혈이 새겨져 있다, 2호, 4호 상석의 아래에는 상석을 받치는 돌이 놓여져 있는데 고인돌의 전형적인 지석인지는 검토가 필요하다. 4호 상석의 상면에도 성혈이 새겨져 있다. 3호와 5호 상석 아래에는 개석의 일부가 노출되어 있다.

의의와 평가

고인돌 7기가 분포하고 고인돌 사이에서 돌널무덤이 노출되었다는 사례를 감안한다면 이 일대에 대규모 무덤군 뿐만 아니라 같은 시기의 취락이 분포할 것이다. 남해안지역 해안가를 따라 대규모 지석묘군이 분포한다는 사실과도 부합한다.

참고문헌

『문화유적분포지도: 고성군』(고성군 외, 2004)
『소가야문화권 유적정밀지표조사보고: 선사·고대』(창원문화재연구소·경남대학교박물관, 1994)
관련 미디어 (4)
집필자
이수홍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