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원 ()

목차
관련 정보
학원 / 혁신
학원 / 혁신
언론·방송
문헌
1952년에, 대구에서 김익달이 청소년을 대상으로 발행한 학생 교양 잡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952년에, 대구에서 김익달이 청소년을 대상으로 발행한 학생 교양 잡지.
내용

나라 전체가 전란에 휩싸여 있던 1952년 11월에 대구에서 창간된 『학원』은 우리 나라 잡지 문화의 처음을 여는 고리였다. 전쟁으로 국가의 운명이 어떻게 될지 몰라 대구로 피난온 서울 출판업자들이 감히 출판 같은 것은 생각조차 못하던 시절, 출판의 선각자였던 김익달(金益達)이 나라를 살리는 길은 청소년들을 키우는 것이라는 생각으로 시작한 잡지이다.

1952년 11월 잡지 『20세기』를 게재하여 11월호로 창간하였다. 판형은 A5판. 발행인은 대구에 임시사무소를 둔 대양출판사 사장 김익달, 편집인은 하영오(河英吾)였다.

6·25전쟁과 그 뒤의 혼란한 시기에 대중매체가 거의 없을 당시 청소년들의 정서순화와 학습활동, 여가 선용 등에 크게 이바지한 이 잡지는 장안의 종이 가격을 올릴 정도로 크게 환영을 받다 당시로서는 상상할 수도 없는 많은 부수(10만 부)로 확장되었다.

특히 『학원』에서 주관, 시상한 ‘학원문학상’은 20여 년에 걸쳐 매년 우수한 젊은 문학지망생들을 발굴, 양성하여 현재 중견문인으로 활약하는 사람만도 수십 명에 이르고 있다.

그 밖에 『학원』의 수익금으로 발족시킨 학원장학회는 불우한 우수학생에게 장학혜택을 주어 정치·법조·교육·언론·기타 각계에 많은 중견명사들을 배출시키고 있다.

그러나 이렇게 시대적 소명과 더불어 경영상의 성공을 함께 거두던 『학원』은 당시 불모지였던 청소년들의 꿈의 공간으로 그 역할을 다하였으나 그 뒤 텔레비전 등 대중매체의 등장으로 휴간과 복간을 거듭하게 되었다. 현재는 학원사에서 그 판권을 소유한 채 휴간되어 있다.

참고문헌

『한국출판연감』(대한출판문화협회, 1988)
『밀알』(학원奬학회, 1984)
『한국잡지총람』(한국잡지협회, 1972·1982)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