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포집 ()

목차
관련 정보
학포집
학포집
유교
문헌
조선시대 때의 학자, 정훤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59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때의 학자, 정훤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59년에 간행한 시문집.
서지적 사항

4권 3책. 목판본. 1859년(철종 10) 후손 정환익(鄭煥翼)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이종상(李鍾祥)의 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내용

권1에 시 50수, 권2에 서(書) 7편, 기(記) 4편, 권3에 제의(祭儀) 2편, 제문 10편, 권4에 부록으로 행록·단성지(丹城誌)·만장·제문·행장·묘지명·묘표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대체로 전원에 묻혀 사는 선비의 한가로운 정취를 노래한 것이 많다. 서(書) 가운데 「여박무민당(與朴無悶堂)」은 과거사장(科擧詞章)의 배움에만 급급하지 말고 인간수양에 관계되는 실지 공부에 힘쓸 것을 벗에게 권면한 글로, 저자의 학문자세가 잘 나타나 있다.

「시가아겸여강백창서(示家兒兼與姜伯昌書)」도 아이들에게 학문의 중요성과 구체적 방법을 제시한 글이다. 「계유변후우기(癸酉變後偶記)」는 1633년(인조 11) 역모에 몰려 가화를 당한 일을 기록한 것이다. 불의에 모함에 빠져 큰 고통을 당하면서도 사필귀정의 신념으로 의연함을 잃지 않는 자세를 볼 수 있다.

또, 잡저의 「거상잡의(居喪雜儀)」는 상중에 갖추어야 할 여러 예절을 개괄적으로 서술하여 상례(喪禮)의 지침으로 삼도록 한 것이다.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