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삼 ()

목차
관련 정보
동물
생물
해삼강에 속하는 극피동물의 총칭.
목차
정의
해삼강에 속하는 극피동물의 총칭.
내용

해삼강의 동물들은 몸이 좌우대칭으로 되었고 오이모양이며 완(腕)과 가시가 없다. 관족은 덜 발달되어 있고 종에 따라서는 퇴화하여 없는 것도 있다. 체벽의 근육은 두꺼우며 속에 석회질의 작은 골편들이 흩어져 있다.

소화관은 길고 항문은 보통 뒤에 있으며, 1쌍의 호흡수는 항문에 이어지는 총배설강에 있다. 몸길이는 2∼150㎝이다. 모두 바다에서 살며 저서성이다. 모든 바다에 분포하고 있으며 사는 곳도 암석·진흙·모래·해조 등 여러 가지이다. 현탁물(懸濁物)이나 퇴적물을 먹는다.

대부분 암수 딴몸이고 체외수정을 한다. 세계적으로 현서종 약 900종이 알려져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4과 14종이 알려져 있다. 수수(樹手)·순수(楯手)·판족(板足)·은족(隱足)·무족(無足) 등 5목으로 나누어진다.

우리나라에서 잘 알려져 있는 종으로서의 해삼은 순수목 해삼과에 속하며 식용으로 쓰이고 우리나라 전해역에서 난다. 외양성의 암초에 사는 것은 갈색이고 내만의 암초에서 사는 것은 검은 청록색이나 흑색이다.

몸에 큰 혹이 6줄 정도 나 있고 배쪽에 3줄의 관족이 있다. 몸길이는 약 30㎝에 달한다. ≪물보 物譜≫에는 수족(水族)에 해삼이 들어 있는데, 이것을 해남자(海南子)라고도 하고 우리말로는 뮈라 하였다.

≪재물보 才物譜≫에서는 토육(土肉)이라 하고, 속명을 해삼, 우리말로는 뮈 또는 미라고 하면서 바다 속에서 살며 색은 검고 길이가 5치, 배가 있고 입과 귀는 없으며 발이 많다고 하였다.

≪물명고 物名考≫에서는 토육이라 하고, “바다 속에서 살며 빛이 검고 길이가 4, 5치, 배가 있고 입과 귀는 없다. 온몸에 혹 같은 것이 퍼져 있고 오이와 비슷하다.”라고 설명하였으며, 우리말로 뮈, 동의어로는 해삼·해남자·흑충(黑蟲)이라 하였다.

또, ≪지봉유설 芝峯類說≫에는 “우리나라에서는 예전에 해삼을 이(泥)라고 하였는데 중국인이 이것을 보고 아니라고 하였다.”라는 기록도 보인다. ≪자산어보 玆山魚譜≫의 해삼조에는 “큰 것은 2자 정도이고, 몸의 크기가 누런 오이와 같고, 전신에 작은 젖꼭지가 널려 있다.

또한, 누런 오이와 같이 양머리는 모가 조금 죽었고, 한쪽 머리에 입이 있고 다른 한쪽 머리에 항문이 있다. 배 속에 어떤 물체가 있는데 그 모양이 밤송이 같다. 창자는 닭의 것과 같고 가죽은 매우 연하여 잡아 들어올리면 끊어진다.

배 밑에 많은 발이 있어 걸을 수 있으나 헤엄칠 수 없고 그 행동이 매우 둔하다. 빛이 새까맣고 살은 푸르다. 생각컨대, 우리나라의 바다는 모두 해삼을 생산하며, 잡아서 말려 사방으로 가져다 판다. 해삼은 전복과 홍합과 함께 삼화(三貨)라 한다.

그런데 고금의 본초(本草)에는 기록되어 있지 않다. 근세에 와서 엽계(葉桂)의 ≪임증지남약방 臨證指南藥方≫에서 해삼을 많이 사용하였다. 아마도 우리나라에서 해삼을 사용함으로써 이것을 쓰기 시작한 것이리라.”라고 기록되어 있다.

≪전어지 佃漁志≫ 해삼조에 “해삼은 성이 온(溫)하고 몸을 보비(補脾)하는바 그 효력이 인삼에 맞먹기 때문에 이러한 이름이 생겼다. ≪문선 文選≫의 토육, ≪식경 食經≫의 해서(海鼠), ≪오잡조 五雜組≫의 해남자, ≪영파부지 寧波府志≫의 사손(沙噀)은 모두 이 해삼이다.”라 하고, 여러 가지 다른 설명도 한 가운데 바다에 있는 동물 중에서 가장 많이 몸을 보익하고, 동해에서 나는 것이 살이 두껍고 좋으며, 서남에서 사는 것은 살이 얇아 품질이 떨어진다고도 하였으며, 해삼을 잡는 법도 소개하였다.

≪규합총서 閨閤叢書≫에서는 열구자탕과 어채의 재료로 해삼을 사용하였고, 문천·소산 해삼을 들었다. ≪오주연문장전산고≫에는 해삼변증설이 있어 해삼을 여러 가지 문헌에 의거하여 설명하였다.

그 중에 “척차(戚車)는 남양(男昜)에 비슷한데……오늘날의 해삼과 비슷하다.”와 “해삼은 더덕이 스스로 바다 속에 뛰어들어 변하여 된 것”이라는 대목이 있다.

현황

해삼은 오늘날에도 중요한 수산자원이며 양식도 하고 있다. 1988년도의 해삼생산량은 2,758M/T이었고 금액으로는 58억5648만원이었다. 우리 나라 사람은 날것을 즐겨 먹고, 중국사람은 흔히 탕을 만들어 먹는다.

참고문헌

『지봉유설(芝峯類說)』
『재물보(才物譜)』
『물명고(物名考)』
『자산어보(玆山魚譜)』
『전어지(佃漁志)』
『규합총서(閨閤叢書)』
『오주연문장전산고(五洲衍文長箋散稿)』
『천해양식(淺海養殖)』(류성규, 해로출판사, 1979)
『동물분류학』(김훈수 외, 집현사, 1982)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