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생전 ()

목차
연극
작품
오영진(吳泳鎭)의 후기 장막 희곡.
목차
정의
오영진(吳泳鎭)의 후기 장막 희곡.
내용

오영진(吳泳鎭)의 후기 장막 희곡. 18세기에 크게 성행하였던 실학사상의 실사구시(實事求是)의 바탕 위에서 정치의 고루성과 무기력한 양반사회, 위학(爲學) 등을 비판한 박지원(朴趾源)의 단편소설 <허생전>·<양반전>, 그리고 채만식(蔡萬植)의 소설 <허생전>을 골격으로 창작된 이 작품은 <맹진사댁 경사>와 함께 대표작에 속한다.

그러나 박지원과 그가 살았던 시대, 오영진과 그가 처하였던 현대가 다른 것처럼 두 사람의 사상적 배경도 크게 차이가 나서 흥미롭다. 즉, 박지원은 그 시대에서는 진보적 생각을 가지고 봉건체제의 모순을 지적한 데 반하여, 오영진은 보수적인 사회관을 지니고 현실정치를 비판하였다.

따라서 오영진의 <허생전>은 박지원의 <허생전>만큼 시대적으로 설득력이 부족하다고 말할 수 있다. 그렇지만 오영진은 허생이라는 인물을 현대화하여 1960년대의 권력구조를 매판(買辦:개인 이익을 위해 외국 자본에 붙어 자기 나라의 이익을 해치는 일)정치로 몰아서 산랄하게 비판하였다.

그는 1960년대의 상황을 18세기와 비교하여 명나라를 오늘의 일본에 비유하고 있다. 이 작품에 나타난 또 하나의 사상은 처녀작 <배뱅이굿>에서 보이는 것과 같은 허무주의이며, 다른 많은 작품에서 나타나는 해학성이 이 작품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되고 있으며, 판소리투의 운문성도 돋보인다.

전작(前作) <모자이크게임>의 인형극적인 간결함, 함축성 있는 대사와 빠른 속도감에 비하여 <허생전>에서 보이는 것은 창으로 부를 수도 있도록 구성한 리드미컬한 대사와 범시대적 원형질이 보인다.

즉 전통 예술의 여러 측면을 수용하여 그것을 현대적으로 재구성하는 방법을 구사해 본 것이라 하겠다. 그것은 소재에서 뿐만 아니라 구성·문체·인물 등에 있어서 다양한 실험이었다고 말할 수 있다.

참고문헌

『한국현대희곡사』(류민영, 흥성사, 198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