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억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한성부판윤, 공조판서, 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유직(幼直)
시호
정간(貞簡)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22년(경종 2)
사망 연도
1809년(순조 9)
본관
남양(南陽, 지금의 경기도 화성)
주요 관직
한성부판윤|공조판서|광주부유수(廣州府留守)|지중추부사
정의
조선 후기에, 한성부판윤, 공조판서, 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남양(南陽). 자는 유직(幼直). 홍성언(洪聖元)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호조참판 홍숙(洪璛)이고, 아버지는 충청도관찰사 홍용조(洪龍祚)이며, 어머니는 이창령(李昌岭)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53년 (영조 29) 알성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해 지평이 되었다. 이듬 해 전적·정언·이조좌랑 등을 거쳐 교리가 되었으나, 왕세자(莊獻世子)에게 극간한 것이 문제가 되어 흥해에 유배되었다.

그 뒤 풀려나 1765년 부수찬에 기용되었다. 이어 병조번고어사(兵曹反庫御史)가 되어 훈련도감의 재고부상목(在庫腐傷木)을 군사들에게 상품으로 지급할 것을 건의하였다. 또한, 그 해에 동지사의 서장관이 되어 정사 순의군 항(順義君恒), 부사 김선행(金善行)과 함께 청나라에 다녀왔다.

이듬 해 부응교가 되었으며, 강원도암행어사로 다녀와 탐욕이 많고 비루한 회양부사 김광국(金光國)의 파직을 건의하였다. 1768년 보덕·집의 등을 거쳐 응교가 되었으며, 이 때 응제에 수석해 대녹피(大鹿皮) 한 장이 하사되었다. 이듬 해 의주부윤이 되어 사상(私商) 가운데 범법자를 잡아 참형에 처하였다. 1771년 강계부사를 거쳐, 이듬 해 대사간에 이어 형조참의를 역임하였다.

1776년(정조 즉위년) 대사간으로부터 강계부사 재직시의 탐학을 이유로 탄핵을 받고 충군(充軍)되었다. 1787년 다시 대사간에 기용되었으며, 1789년 경상도관찰사가 되었으나 영·호남 사이의 교통을 사사로이 차단해 면포(綿布) 값을 앙등시킨 죄로 파직당하였다.

이듬 해 대사헌이 된 뒤 내의원제조(內醫院提調)·한성부판윤, 예조·형조·공조 등의 판서를 역임하였다. 1793년 판의금부사에 이어 지경연사를 겸하였다. 1798년 광주부유수(廣州府留守)를 거쳐, 1804년(순조 4) 지의금부사가 된 뒤 지중추부사를 역임하였다. 시호는 정간(貞簡)이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정조실록(正祖實錄)』
『순조실록(純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풍고집(楓皐集)』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