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감주 ()

목차
식생활
물품
찹쌀이나 멥쌀을 두 번 발효시켜 빚은 술.
이칭
이칭
황감주(黃柑酒)
목차
정의
찹쌀이나 멥쌀을 두 번 발효시켜 빚은 술.
내용

『민천집설(民天集說)』·『양주방』·『음식방문』·『시의전서(是議全書)』 등에 기록되어 있다. 『시의전서』에는 황감주(黃柑酒)라고 되어 있다.

만드는 법은 『양주방』에서는 “희게 찧은 멥쌀 두되를 깨끗하게 씻어 가루로 만들어 물 한말로 죽을 쑤어 식힌 뒤, 여기에 누룩가루 한되를 넣어 괴거든 다시 멥쌀 한말을 깨끗이 씻어 지에밥을 푹 익게 쪄서 쪄낸 물 한되를 뿌려 술밑과 섞어 넣는다. 7일 만에 쓰면 맛이 좋다.”라고 하였다.

『시의전서』에서는 “찹쌀 한말을 깨끗이 씻어 담갔다가 가루로 만들어 경단을 빚어 익게 삶은 다음, 좋은 누룩 한되를 섞어 넣었다가, 이튿날 물을 뿌리지 말고 쪄서 술밑을 냉수 한 사발에 걸러 고운 수건에 밭쳐 그 밥을 그릇에 떠놓아 가면서 고루 무쳐 식힌 뒤 항아리에 넣어두었다가 이칠일이나 삼칠일이 지난 뒤에 먹는다.”라고 하였다.

맛이 달고 매운 술로서 청주로도 먹고 탁주로도 먹는다. 『양주방』에서는 콕 쏘고 맵게 하려면 밥을 찐 물을 두되쯤 뿌려 빚으라고 하였다.

참고문헌

『양주방』
『시의전서(是議全書)』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