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자리비 ()

목차
관련 정보
양산 효자리비
양산 효자리비
조선시대사
유적
문화재
경상남도 양산시에 있는 고려시대 관리 박창과 이공미의 효행 관련 정려비.
목차
정의
경상남도 양산시에 있는 고려시대 관리 박창과 이공미의 효행 관련 정려비.
내용

1976년 경상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박창의 비석은 방형으로 2㎝ 정도의 음각선을 둘러 장식하였다. 측면에 ‘효자리(孝子里)’라고 큰 글씨로 음각하고, 그 밑에 박창의 효행을 기록하였으나 마멸이 심해 판독하기 어렵다.

박창에 대한 내용은 『양산군읍지』(『경상도읍지』, 1832년 경) 인물조에 수록되어 있다. “박창은 고려인으로서 부친상을 당하여 깊은 골짜기에 초막을 짓고 밤낮으로 애통해 하였다. 왜적 세 명이 칼을 들고 왔다가 사연을 물으니 막힘없이 대답하였다. 이에 감동하여 놓아 주었는데 그 효성을 기리기 위해 정문과 비석을 세웠다.(朴暢高麗人 遭其父喪 廬于深谷 日夜哀痛 倭賊三人 持刀來問 暢答以實 敵感而釋之 旌門立碑)”는 내용이다.

이공미의 비는 박창의 비와는 달리 비 모서리 부분을 5㎝ 정도 깎아서 모를 죽인 형태이다. 측면에 ‘효자지리(孝子之里)’라고 2단으로 글씨를 새겼다. 박창의 비처럼 작은 글씨로 아래 부분에 음각하였으나 판독하기 어렵다.

이공미에 대한 내용도 『양산군읍지』 인물조를 통해 알 수 있다. “이공미는 고려인으로서 모친상을 당하여 3년 동안 무덤을 지켰으므로 효성을 기리기 위해 정문을 세우고 요역을 면제해 주었다.(李公美高麗人 守母墓三年 旌門復戶)”라고 하였다.

참고문헌

『양산군읍지(梁山郡邑誌)』
『경남문화재대관』도지정편(경상남도, 1995)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김동철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