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판상선주식회사 ()

근대사
단체
1884년 일본에서 설립되어, 1890년 부산에 지점을 설치한 해운상사.
정의
1884년 일본에서 설립되어, 1890년 부산에 지점을 설치한 해운상사.
개설

개항 이후, 일본과 청을 비롯한 구미열강의 조선에 대한 해운업 침투에 따라 외국무역의 거점인 개항장에 기선(汽船) 등의 근대적인 교통수단이 도입되었었다. 개항장은 국내무역에서도 유통중심지가 되었다.

설립목적

19세기 말∼20세기 초에 설립된 해운상사들은 일본·조선·중국·러시아 사이의 무역을 통하여 이득을 얻고 있었다. 해운상사의 설립은 대외무역 뿐만 아니라 해운권 장악을 위해서도 매우 긴요하였다.

연원 및 변천

대판상선주식회사는 1884년에 출범하였다. 출범당시 본사는 오사카〔大阪〕에 두고 나가사키〔長崎〕 등 6개의 지점을 개설하였다. 1890년 봄대판상선주식회사는 부산에 지점을 설치하였다. 1890년 7월부터 오사카와 부산 사이에 기선 1척을 정기 운항시켰으며, 1893년에는 오사카-인천 항로를 개설하였다.

기능과 역할

대판상선주식회사는 1898년에는 양쯔강 항로, 1899년 남중국항로와 북중국항로에 정기항로를 확대 개설하였다. 대판상선주식회사는 일본우선회사(日本郵船會社)와 함께 일본해운계의 양대 축을 형성하였다.

의의와 평가

개항 후 조선의 대외무역은 청상(淸商)·일상(日商)을 비롯하여 구미계의 상사(商社)에 의해 지배되었고, 조선상인의 상권은 계속 침탈되었다.

더욱이 강요된 불평등조약체제에서 독점단계의 구미 산업자본주의와 이에 종속된 원축단계의 일·청의 상업자본주의라는 이중의 외압으로 개항기 유통구조는 크게 왜곡·변질되었다.

참고문헌

「개항후 청·일의 해운업침투와 조선의 대응」(나애자,『이화사학』17·18합집, 1988)
『大阪商船株式會社五十年史』(大阪商船株式會社 編, 1934)
「李氏朝鮮開港直後"ノ"ィ"ッ"e朝日貿易"フ展開」(姜德相,『歷史學硏究』265, 1962)
집필자
박성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